[어게인TV]‘날아라 개천용’ 행동파 김주현, 권상우와 공조…조성하 비리, 수면 위로 올렸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SBS 방송 화면 캡쳐


권상우와 김주현이 공조를 펼쳤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연출/곽정환, 극본/박상규)에서는 제주도 간첩 누명 사건을 해결하기로 결심한 태용(권상우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유경(김주현 분)은 태용과 삼수 앞에 나타나 “저랑 제주도 가자”며 “우리 조기수 대법원장 날리자. 어떻게 그런 사람이 대법원장이 될 수 있냐”고 말했다. 삼수(배성우 분)는 “그만하자. 의욕이 하나 없다”고 말했고 유경은 “나 이렇게 만든 사람이 누군데 왜 자꾸 배신을 때리고 난리냐”며 소리쳤다.

유경은 “조기수(조성하 분)가 삼정시 3인조 사건만 망친게 아니”라며 “상습으로 재일교포 간첩 사건을 조작했다. 제주도 오재덕 선생님(동방우 분)은 고문으로 한 쪽 청력을 잃으셨다”고 말했다. 태용은 삼수(배성우 분)에게 “기자님, 우리 조기수 이 인간 잡자”며 “안 되더라도 일단 정의부터 세우자”고 열의를 불태웠다. 유경 역시 “맞다, 조기수 판사 자기 판결문 검색 안 되게 벌써 다 막아놨다”고 의지를 보였다.

제주도로 간 두 사람은 “그 사건 맡으면 여기저기 압력 들어오고 불이익 받는다. 박 변호사님도 하지 마라”는 재심 담당변호사의 말을 들었다. 이후 물러나는 듯한 태용의 행동에 유경은 “포기하려는 거냐”고 물었다. 태용은 “삼정시 3인조 사건이 뒤집혔는데도 조기수는 보란 듯이 대법원장이 되지 않았냐”며 “저쪽에서 뭔가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게 보이지 않냐. 제가 꼭 오재덕 선생님 사건 해결하겠다. 한 방에 이기겠다는 생각 버리자”고 설득했다. 그러나 유경은 취임사를 마치고 나온 조기수와 기자들 앞에서 “제주도 오재덕 선생을 아시냐”며 나타나 “제주도에서 대법원장님이 간첩 누명을 씌운 분이다. 사법부 수장으로서 사과할 생각 없으시냐. 이 분은 한 쪽 청력을 잃고 15년째 요양원에 홀로 살고 계시다. 왜 오판에 대해 사과하지 않냐”고 외쳤다.

삼수를 만난 유경은 “사표 쓰고 나오겠다. 선배가 받아달라”고 말했다. 삼수는 “그 안에서 피 터지게 싸우든 더 배우고 나오라”며 “자기 연민에 빠져가지고 징징대는 애들, 그런 애들을 꼴불견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유경은 “내가 징징대는 애들로 보이냐”며 눈물을 흘렸고 삼수는 “더럽게 아니꼬운 세상, 밥 힘으로 이기는 것”이라며 “밥 먹고 회사 들어가라”고 말했다. 유경은 "선배면 그렇게 막 말해도 되냐"고 서러워하면서도 자신을 생각해주는 삼수의 말에 “혹시 도울 일 있으면 언제든 연락하라”고 말했다. 삼수는 유경과 헤어지기 전 “조금만 더 버텨보라”며 “네가 에이스잖아”라고 웃었다.

오재덕은 “다 못 배운 내 잘못인데 누군가 나를 위해 목소리를 내준 건 기자님이 처음이다”라며 “재심 전인데도 누명을 벗은 기분”이라고 말했다. 태용은 “정말 멋지고 통쾌했다. 오재덕 선생님이 TV 보고 우셨다. 위로 받으신 것 같다”며 “어젠 내가 너무 논리로만 얘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유경은 “고맙다”고 답한 후 “아무나 못하는 일 하는 거니 자책하지 말라”는 태용의 위로에 웃었다.

한편, 독단으로 오성시 사건을 조사하던 삼수는 내내 어릴 적 트라우마에 고통 받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은 매주 금,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