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불후의 명곡’ 조명섭, 파격 댄스 실력 공개→박서진 “조금씩 고치는 중” 깜짝 고백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조명섭이 댄스 실력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파격 댄스를 선보인 조명섭의 모습이 그려졌다.

홍경민과의 대결을 앞둔 조명섭은 “트로피를 9개나 가진 홍경민과의 대결”이라는 MC들의 말에 “전 그런 거 바라지도 않는다”며 웃었다. “좀 바라 주시면 안 되냐”는 김태우의 바람에도 “가수로서의 사명을 다해야 한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태우는 우승 욕심을 드러낸 출연진을 향해 “다들 후배에게 혼나고 있다”며 웃었고 신유는 “유일하게 주머니에 손 넣고 노래해도 아무도 뭐라고 하지 않을 것 같은 사람”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콘서트에서 특별한 팬서비스를 한다고 들었다”는 말에는 “’또이스트(트위스트)’도 한 번 추고 ‘디스코’도 춘다”고 말해 놀라움을 줬다. “보여줄 수 있냐”는 말에 흔쾌히 “옹성우 씨 노래 한 번 틀어달라”며 춤사위를 선보여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다. 김범룡의 ‘바람 바람 바람’을 부른 조명섭의 무대에 송가인은 “조명섭 씨만의 특별한 매력이 있다”며 “한계가 없는 것 같다”는 극찬을 보냈다.

그런가 하면 김신영은 박서진을 향해 “외모도 아이돌 같아졌다”고 말했다. 박서진은 “조금씩 조금씩 고치는 중”이라며 “여러 개씩 다방면으로 찔러 넣고 있다”고 깜짝 고백했고 김준현은 “말 안 했으면 몰랐겠다”며 놀라워했다. 이후 박서진은 “아이 키우시며 취미로 장구를 해 우울증도 떨쳐내신 주부님들이 있다. 오늘 함께 무대를 꾸며보려고 한다”고 말해 역대급 ‘장구 퍼포먼스’를 예고했다.

그러한 가운데 코치들의 신고식이 이어졌다. 요요미가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 커버 댄스를 선보인 가운데 나태주는 “900도 발차기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오래 앉아있었으니 몸부터 풀라”는 말에 나태주는 가볍게 회전을 선보였고 김준현, 김신영은 “이것도 신기하다”, “바람개비 같다”며 놀라워했다. 나태주는 2바퀴 반을 회전해야 하는 900도 발차기에 성공해 충격을 안겼다. 황치열 역시 콘서트에서 선보여 163만 뷰를 기록한 ‘성인식’ 댄스로 신고식을 마쳤다. 김신영은 “송가인 씨가 제일 좋아했다”며 웃었고 송가인은 부끄러워하면서도 “징하니 섹시허요”라며 전라도식 감상평을 남겨 웃음을 줬다. 요요미는 신고식에서 MVP를 차지해 한우를 획득하는가 하면 본 경연에서도 1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다음 방송에서는 ‘트롯 전국체전’ 특집 2탄으로 황치열, 나태주, 류지광, 영기, 조정민, 조이현이 대결을 펼칠 것으로 그려졌다. KBS2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밤 6시 5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