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 지속적으로 성추행 당해..충격고백 터졌다

이미지중앙

신민아 인스타


걸그룹 아이러브 출신 신민아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힌 가운데 양 측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신민아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허위사실 유포 그만하세요. 유튜브 댓글 하나하나 달 시간에 멤버들 인성 교육이나 방출 생각이나 하세요.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셔야죠"라는 글을 올렸다.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아이러브의 공식 유튜브 채널이 담겼다. 소속사 측이 신민아의 의혹 제기에 대해 해명하자 또 다시 공개 저격을 한 것. 18일 오전 10시 30분 기준 이 채널의 영상은 모두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앞서 신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회사측에서는 저를 허언증이라고 하던데 저는 멤버들과 회사로 인해 우울증,공황장애,불면증,트라우마가 생겼지 허언증은 없다. 증거를 공개해달라고 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요. 제가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멤버들에 대한 마지막 배려였다. 공개했을 때 멤버들이 저처럼 안좋은 선택을 하게 될까봐 제가 할 수 있는 마지막 배려를 했었다. 저는 오로지 진실된 사과만을 바랐지만 이제는 배려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변호사님과 이야기를 나눠보겠다"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이어 "제가 속해 있던 그 그룹은 카메라 앞에서만 친한 그룹이다. 저는 항상 밝은 모습을 유지하기 위해 정말 죽을 힘을 다했고 뒤에서는 폭행,성희롱,성추행,욕설,휴대폰 검사,왕따를 당해왔다. 회사 측에서 공개한 영상들은 다 브이로그 촬영이였으며 자발적으로 찍은 영상이 아니다"라며 "병원에서 치료받으며 생각했다. 가해자들도 버젓이 활동을 하는데 피해자인 제가 숨을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 이 글을 보고 있을 멤버들,회사 관계자분들 사과 할 마음 없으셨겠지만 사실이 밝혀지고 하는 거짓 사과는 절대 안받다. 피눈물 흘리며 살아라"라고 덧붙였다.

앞서 신민아는 최근 아이러브 멤버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회사 측은 모두 허위사실임을 주장하며 강경대응에 나섰다.

소속사는 "팀에 민아보다 어린 멤버는 한 명 뿐이다 보니 막내 멤버는 미성년자이면서 아주 문란한 사람처럼 되어 버렸다. 아직 19세 미성년자인 어린 멤버에게 잔인한 말이다. '성추행을 하고, 성행위장면을 강제로 보여주었다?' 격하게 분노하고 절대 없었던 일이다"라며 "오히려 민아가 유독 타인의 상체와 하체 예민한 곳을 스스럼없이 만지거나 손으로 훑거나 꼬집는 장난을 좋아했다. 명확하게 그러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던 멤버들도 있었고 민아의 기분을 고려해 그냥 참아주었던 멤버들도 있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