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백현, 찬열 두 번째 사생활 폭로 논란 직접 부인 "내 지인 누군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백현/사진제공=SM C&C STUDIO A


엑소 백현이 자신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B씨의 찬열 사생활 폭로에 직접 입을 열었다.

30일 백현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익까..내 지인 누군데?(모기다 읏차)요녀석~~아 흔들흔들"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지난 29일 멤버 찬열의 사생활 폭로가 터진 가운데 30일 백현에게 찬열을 소개받은 지인이라고 주장하며 실명까지 밝힌 B씨는 SNS를 통해 "욕심도 욕심이지만 야망이 덕지덕지 붙어있는 친구였다. 좋은 녀석이라 생각했지만 들리는 소문이나 네가 하는 언행과 행동에서 역시 친구로만 지내는 게 딱 좋을거다 생각했다. 내 생각과 내 촉은 역시나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지금 이 상황은 다 너의 업보"라고 적었다.

이어 "듣는 내가 인상이 찌푸려질 너의 언행들로 말하는 거 조심하라고 한 적 있을거다. 너는 그때 어차피 이래도 좋아해줄 사람들은 날 좋아해준다고? 그래 기만이었다. 널 좋아해주고 응원해주고 믿어주는 사람들에 대해 최소한의 예의도 없더라"라며 "전화해서 나한테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 하면 내가 옹호할 줄 알았냐. 전화해서 애들 입단속부터 시키려는 너는 아직 멀었다. 제발 정신차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백현은 자신의 지인이라고 주장한 B씨의 폭로글이 등장함에 따라 2차 피해를 받기 시작했다. 이에 백현은 B씨가 사칭임을 유쾌하게 밝히며 논란을 일축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