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레드벨벳, '한국문화축제' 팬라이브 불참 의사 전달..아이린 갑질 여파

이미지중앙

아이린/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갑질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2020 한국문화축제' 측에 불참 의사를 전달했다.

23일 헤럴드POP 취재 결과, 레드벨벳 측은 '2020 한국문화축제' 주최 측에 불참 의사를 전달했다. 오는 24일 '2020 한국문화축제'에서 팬미팅 라이브를 진행하기로 했던 레드벨벳은 갑질 논란이 불거지자 결국 불참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0 한국문화축제' 글로벌 한류 홍보대사였던 레드벨벳은 오는 24일 깜짝 팬미팅 유튜브 라이브를 진행하기로 했다. 지난 22일 주최 측은 "라이브를 예정대로 준비 중이다"라고 입장을 밝혔지만, 아이린의 갑질 논란 인정으로 인해 라이브 진행이 불투명하게 됐다.

한편 아이린은 갑질 의혹을 인정하며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니 나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라고 사과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