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배수지 “강한나에 지면 안 돼”…김선호, 김해숙 애원에 남주혁 찾기로 결심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tvN 방송 화면 캡쳐


김선호가 남주혁을 찾기로 결심했다.

1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극본 박혜련/연출 오충환)에서는 도산(남주혁 분)을 찾고 싶어하는 달미(배수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달미는 할머니 원덕에게 “도산이를 찾아야겠다”며 “여전히 대단하겠지? 언니가 무시 못할 만큼?”이라고 말했다. 원덕은 서글픈 듯 “인재한테 지는 게 그렇게 싫어?”라고 물었고 달미는 “응, 싫어”라며 “안돼, 지면. 지면 아빠를 선택해서 진 게 돼. 내가 불쌍해지고 후회하는 게 돼”라고 말했다. 이어 “나 아빠랑 있어서 행복했거든. 나 손톱만큼도 후회 안되거든. 그거 알아야 되는데 언니가. 이 꼴론 설득이 안 돼, 열받게”라고 다짐한 후 “언니 어차피 다시 미국 간대. 딱 하루만 잘 나가는 척, 언니 따위 안 부러운 척 하고 싶어”라며 “딱 하룬데… 안 돼?”라고 물었다.

이에 원덕은 지평(김선호 분)이 준 명함을 보고 회사로 찾아가 “달미가 도산이를 찾는다”며 “대신 좀 찾아달라”고 부탁했다. “없는 사람을 어떻게 찾냐”며 “말도 안 된다”고 원덕의 부탁을 거절하던 지평은 “알겠다. 그냥 가겠다”며 “이럴 거면 왜 소원 들어준다고 해서 늙은이 오게 했냐”는 원덕의 서러움이 담긴 말에 “찾아주겠다”고 약속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