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물부터 받아"..'집사부' 배성우, 심플 사부 매력→절친 차태현 깜짝 등장

이미지중앙

'집사부일체'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성우가 심플한 매력으로 모두를 사로잡았다.

1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배성우가 사부로 등장해 장르불문 연기꾼의 모습을 보여줬다.

사부의 힌트를 주기 위해 배우 차태현이 전화 통화를 했다. 차태현은 "오늘의 사부는 배우들이 인정하는 배우다. 저도 그래서 꼭 같이 하고 싶어서 2번이나 영화 출연을 했다. 정우성도 울적할 때 이 사람의 사진을 본다더라"라고 소개했다.

배성우는 역대급으로 수줍게 등장했다. 신성록은 "이 형을 예능에서 만나니 너무 신기하다. 극단 시절부터 나만 아는 연기 진짜 잘하는 배우 중 한 명이었다"라고 말했다.

동생 배성재 아나운서는 배성우가 걱정된 나머지 영상 통화를 했다. 배성재는 "이렇게 대화를 많이 해본 게 없다. 생사확인만 하면 되는 거다"라고 말하며 "형은 집에서 하루종일 누워서 TV 보고 영화 보고 갑자기 시나리오 웅얼웅얼한다"라고 폭로했다.

또 "예전에 재즈 댄스 수석 무용수였다"라고 말하자 배성우는 손사래쳤다. 배성우는 "저는 진짜 다 까먹었다"라고 시무룩해졌다. 신성록은 "예전에 문화센터에서 가르치기도 하지 않으셨나"라고 했다.

배성우와 멤버들은 캠핑을 떠났다. 멤버들과 배성우는 방석 돌리기 대결을 펼쳤고 배성우가 졌다. 멤버들은 배성우의 분량을 챙긴 것에 대해 기뻐했다.

멤버들은 장작을 패기로 했다. 배성우와 차은우는 장작 패기 대결을 펼쳤다. 배성우와 차은우는 처음인데도 동일한 실력으로 재미를 더했다.

이어 라면을 끓여먹기로 했다. 배성우는 알고 보니 라면의 신이라고. 배성우는 "원작자의 의도에 가장 가까운 라면을 끓일 거다"라고 했다.

배성우는 멤버들이 끓인 갈비라면을 먹고 "와"라고 감탄사를 내뱉었다. 배성우는 순정 라면을 끓이겠다며 고군분투했다. 라면을 먹은 멤버들은 캠프파이어를 했다. 그때 차태현이 의리있게 깜짝 등장했다.

차태현은 "얼마나 민폐 끼쳤냐. 다행이다. 내가 아침에 기대치를 낮춰놨다"라고 했다. 그러자 배성우는 "내가 장작패기를 엄청 잘했다"라고 하며 반박했다.

차태현은 "이제부터 예능을 찍어야 한다. 물 받아"라고 말하며 배성우 예능인 만들기 프로젝트를 시작하겠다고 예고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