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수성찬 같아"..'전교톱10', 서태지와 아이들-015B-넥스트 전설들의 음악 재해석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전교톱10’ 4회에서 대한민국 레전드 가수들이 총출동했던 1992년 차트를 재해석한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내일(19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전교톱10’(연출 정상원)은 대한민국 대표 가요 순위 프로그램 ‘가요톱10’의 90년대 음악을 십대의 감성으로 재해석해 경연을 펼치는 프로그램. 90년대의 명곡들이 선사하는 진한 향수와 뭉클한 감동, 그리고 틴에이저 싱어들의 풋풋한 열정과 빛나는 재능이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그런 가운데 이번 4회에서는 1992년 11월 셋째 주 차트를 재현할 예정이라고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특히 1992년은 서태지와 아이돌, 신성우, 김원준, 하수빈, N.EX.T 등 대한민국 가요계에 폭풍을 몰고 온 신인 가수들이 대거 탄생했으며 김현식, 이문세, 주현미, 노사연 등이 활약하며 어느때보다 풍성한 가요계를 자랑했던 이런 시기이다. 이에 모두가 알 만한 명곡들이 틴에이저 싱어에 의해 어떻게 새롭게 탄생할지 궁금증이 치솟으며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추억소환을 예고한다.

이와 관련 연예인 판정단도 1992년 11월 셋째 주 차트에 오른 노래를 듣자마자 “와 오늘 최고예요!”라며 박수갈채와 함께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작곡가 김형석은 “이때 음악들을 들으니 마치 타임머신을 탄 듯 그 시절로 돌아간 것 같다”며 반가움을 드러낸 뒤 “그야말로 장르의 황금기였다. 진짜 진수성찬 같지 않아요?”라고 표현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어 노래를 듣는 내내 입을 다물지 못하던 이상민 또한 “소름 돋지 않나요?”라는 격한 감탄으로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전교톱10’ 10대들이 부르고 전 세대가 공감하는 요즘애들의 옛날 가요쇼로 내일(19일) 월요일 저녁 8시 30분 KBS2TV를 통해 4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전교톱10’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