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커밍아웃 가수 1호' 권도운, 공황장애 입원··"악플, 스트레스 때문"

이미지중앙

사진제공=믿음엔터테인먼트


[헤럴드POP=김은혜 기자]국내 연예계에서는 두 번째, 가요계에서는 최초 게이로서 커밍아웃을 선언했던 트로트 가수 권도운이 오늘(17일) 새벽 공황장애로 입원했다.

17일, 헤럴드POP과의 취재 결과 트로트 가수 권도운이 악플, 스트레스로 인한 공황장애로 입원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권도운의 소속사 '믿음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헤럴드POP의 전화 통화에서 "가수 권도운이 공황장애로 오늘(17일) 새벽에 입원하게 됐다"고 알리면서 "평소 공황장애 증상이 있었다. 입원한 적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관계자는 "커밍아웃 이후 관련 악성 댓글이나 스트레스 등 심리적 부담감 때문에 공황장애 증상이 나타난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권도운은 지난 12일, 정의당(대표 김종철) 입당을 선택하면서 "성소수자의 인권 신장을 위해 사회 활동에 참여하고 싶었는데, 정의당 입당이 그 첫 번째 발걸음이 될 수 있겠다 생각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