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귀요미 딸 태리, 귀파기에 맛들렸네 "간질간질 기분이 좋아"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
이미지중앙

이지혜 인스타



이지혜가 딸과의 일상을 공유했다.

26일 이지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굿모닝 요즘 새롭게 맛들린 귀파기 간질간질 기분이 좋아? ㅋㅋㅋㅋ #흔한아침풍경 #자다일어나서귀파주기 #한번더 #면봉으로살살파는척해주기 #놀아주기 #아들아님주의 #첨보는표정 #행복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과 영상 속 이지혜는 딸 태리의 귀를 파주고 있다. 딸 태리는 느낌이 좋은 듯 다 끝났다는 엄마에게 한 번 더 해달라고 요구해 웃음을 자아낸다. 귀여운 모녀의 일상이다.

한편 이지혜는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 DJ를 맡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