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10년 우정 김종국X하하 동업 손절? 전소민은 무릎 꿇기까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의 10년 우정에 대위기가 찾아온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반전의 팀 선정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두 무역가 팀과 관세사 팀의 글로벌 무역 레이스로 꾸며져 멤버들은 김종국의 아메리카 팀과 이광수의 아시아 팀 중 팀장을 선택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에는 어마어마한 반전이 숨겨져 모든 멤버들을 당황케 했다.

김종국의 ‘애착 인형’ 양세찬은 김종국의 노래를 흥얼거리며 망설임 없이 팀장을 선택했지만 잠시 후 “잠깐만”을 연발하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전소민은 팀장을 선택하자마자 “나도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라며 자동으로 무릎까지 꿇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하하는 “이미 다 알고 있었다”며 변명하기 바빴고, 급기야 김종국은 “투자금을 다 빼야겠다”며 동업 손절 선언에 이르렀다.

한편 분노와 감동을 넘나들며 멤버들의 10년 우정을 확인할 수 있는 팀 선정의 전말은 오는 27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