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박명수, 지드래곤에 러브콜 "재회 한 번 더 기대해"(종합)

이미지중앙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공식 인스타그램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박명수가 지드래곤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29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박지원 KBS 아나운서, 모델 정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DJ 박명수는 "의리가 있는지, 야망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감사하게도 한 번 더 나와주셨다. KBS 간판 아나운서다"고 성우 김보민 대신 출연한 박지원 아나운서를 소개했다.

이어 "주말 뉴스를 봤다. 너무 잘하더라. (뉴스라) 웃을 수 없어서 경직된 모습이더라. 아나운서로서 KBS를 대표 할 만하다"고 치켜세웠다.

박지원 아나운서는 "뉴스 하면서 늘 긴장된다. 아직까지는 에피소드가 없어서 너무 다행이다. 처음처럼 떨린다기보다는 틀리지 않을까, 팩트가 전달이 잘되어야 할텐데 등 때문에 긴장한다. 더듬은 적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난 안 가린다. 골고루 하고 싶다. 진짜 간판이 되는게 꿈이다"고 바람을 표했다.

정혁 역시 "맞팔했다. 끝나자마자 좋아요만 눌렀다"고 박지원 아나운서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DJ 박명수가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서해안고속도로 가요제 편에서 그룹 빅뱅 지드래곤과 작업한 '바람났어'가 나왔고, DJ 박명수는 "지드래곤, 다시 하자"라고 외쳤다.

이내 DJ 박명수는 "개인적으로는 연락처 모른다. 우리 동네에 사는데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후배에게 부담 주면 안 된다"면서도 "재회 한 번 더 기대해보겠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