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영자, 음악감독 전수경 집 공개…신메뉴 '포테이토 드림' 기대감↑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편스토랑' 방송캡쳐


이영자가 음악감독 전수경 집에 찾아갔다.

2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이영자가 음악감독 전수경 주방에 찾아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영자가 음악감독 전수경의 주방에 찾아갔다. 이영자는 "한남동에 이런 집이 있어요?"라며 전수경의 깔끔하고 감각적인 집안 인테리어에 놀랐다. 이어 공개된 전수경의 주방에 홍윤화는 "쿠킹 스튜디오 아니예요?"라며 감탄했다. 전수경은 "방아장아찌는 팔지를 않는다. 우연히 제가 자주가는 한정식 집에서 이게 나오더라 그래서 물어봐서 만드는 법을 배웠다"라며 방아장아찌를 소개했다. 전수경이 다양한 식재료부터 11년간 모은 그릇들을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후 이영자가 전수경의 주방에서 요리를 시작했다. 이영자는 "맛이 둘다 시너지 효과가 난다"라며 감자와 옥수수를 함께 삶았다. 그리고 이영자는 "피자 만들듯이 구우려고"라며 신메뉴 '포테이토 드림'을 공개했다. 이영자가 으깬감자에 카야잼을 섞자 홍윤화는 "이거 진짜 대박일거 같다"라며 기대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