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아이콘택트' 안희정-김재엽, '중년시그널' 소개팅 "든든한 오빠로 지켜주겠다"

이미지중앙

사진=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이영원 기자]안희정과 김재엽이 소개팅을 했다.

23일 오후 채널A에서 방송된 '아이콘택트'에는 안희정과 김재엽의 소개팅이 진행됐다. 청강생으로는 박준금이 출연했다.

오늘 방송의 눈맞춤 주인공으로는 23년 차 재즈 가수 '재트리나' 안희정이 출연했다. 그는 이혼과 사업실패, 교통사고를 딛고 최근 트로트 오디션을 통해 화제의 중심에 섰다. 또 다른 눈맞춤 주인공은 서울88올림픽의 영웅 유도선수 김재엽이었다. 두 사람은 '중년시그널'로 소개팅을 하게 됐다.

주선자는 안희정 딸 장윤영이었다. 그는 "단도직입적으로 소개팅을 주선하려고 나왔다"며 "지상렬 씨와 조수희 씨가 방송으로 소개팅을 하지 않았냐. 사적으로 하면 부담스러울 수 있는데 방송을 통하면 편하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윤영은 두 사람 모두 이혼과 교통사고로 아픔을 겪었다는 점에 주목했다. 또한 "엄마가 오디션에서 탈락하셨을 때 김재엽 씨가 자기 일처럼 안타까워하셨다"며 "엄마의 남사친이자 팬으로 옆에 계셔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MC들도 "초년 때는 나와 다른 사람에게 끌리는데 중년이 되면 비슷한 사람을 찾게 된다"며 소개팅이 잘되기를 바랐다. 안희정의 절친 박준금은 "중년의 사랑이 붙으면 더 뜨겁지 않겠냐"며 "어릴 때는 기회가 많다고 생각하지 않냐. 그런데 나이가 들수록 기회가 적어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더 소중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소개팅에 앞서 장윤영이 먼저 안희정을 만났다. 그는 "힘든 일 굳은 일을 많이 겪었는데 최선을 다해서 살아줘서 고맙다"고 말했고, 안희정은 "딸은 엄마가 살아가는 이유다. 보물 1호"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눈물을 흘린 장윤영은 "내가 엄마와 늘 함께 있어줄 수 없어서 미안했다. 엄마한테 선물을 주러 나왔다"며 "소개팅 주선했다"고 말했다.

안희정은 소개팅을 준비했다는 말에 수줍은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김재엽이 등장했고, 두 사람은 당황하면서도 반가운 기색을 보였다. 김재엽은 "방송에서 엄마를 위하는 마음이 와닿았다"는 장윤영의 말에 "아저씨를 잘 봐줘서 고맙다"고 쑥스러워했다.

이어 첫 번째 눈맞춤이 진행됐다. 안희정과 김재엽은 "눈맞춤도 소개팅도 처음이다. 부끄럽다"고 말했다. 박준금은 두 사람을 응원하다가도 핑크빛 기류에 "사랑하기 좋을 때다"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MC들은 "늦은 용기를 포기하지 말고 도전했으면 좋겠다"며 새로운 사랑을 응원했다.

이후 깊은 대화를 나눈 안희정은 김재엽에게 "세상에 이해해줄 사람은 있다"고 공감을 표했다. 김재엽은 헤어짐의 아픔을 걱정하고 망설였다. 두 사람은 우선 서로를 지켜줄 수 있는 오래가는 친구로 남기로 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