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니 리, US오픈 6퍼트 후 기권에 사과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제120회 US오픈에서 6퍼트 끝에 기권한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사진)가 "잘못된 행동이었다"며 사과했다.

대니 리는 2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프로답지 못한 바보 같은 행동에 대해 사과한다"며 "대회 기간 계속 부상이 있었고 실망감까지 더해져 팬 여러분과 스폰서분들께 실망감을 안겨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미국 뉴욕주 머매러낵의 윙드풋 골프클럽에서 열린 US오픈 3라운드 도중 마지막 홀인 18번 홀(파4)에서 1.2m 거리의 파 퍼트를 남겨두고 6퍼트 만에 홀아웃한 뒤 경기를 포기해 주목받았다. 딱딱하고 빠른 그린에서 파 퍼트를 놓친 대니 리는 비슷한 거리의 보기 퍼트 마저 놓치자 볼을 드리블하듯 툭툭 치며 6타 만에 홀아웃했다.

대니 리는 3라운드를 마친 후 그린을 빠져나오다가 퍼터로 자신의 골프백을 내리쳤으며 손목 부상을 이유로 기권했다. 2라운드까지 5오버파를 치고 컷을 통과한 대니 리는 3라운드에서도 17번 홀까지 3오버파를 기록 중이었다. 대니 리는 "그런 식으로 대회장을 떠나면 안됐다"며 "대회를 개최한 미국골프협회(USGA)에도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