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잘 때 사랑스러워"‥'20년 열애' 오나라, ♥김도훈과 천생연분 이유

이미지중앙

'식스센스'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오나라가 김도훈과 20년째 열애 중인 가운데, 귀여운 답변으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식스센스'에는 오나라가 유재석, 제시, 전소민, 김민석과 함께 차를 타고 이동 중인 모습이 그려졌다. 차를 타고 이동 중 출연진들은 길을 걷고 있는 커플을 발견, 부러운 시선을 보냈다.

유재석은 "상대방이 어떨 때 가장 사랑스러워 보이나"라고 물었다. 전소민은 "커피가 식을까봐 텀블러에 담아 놓고 기다릴 때"라고 말했다.

오나라의 대답은 반전이었다. 오나라는 "잘 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재석은 "입 다물고 가만히 있을 때냐"라고 물었고, 오나라는 "말이 너무 많다"라고 폭로했다.

오나라는 김도훈과 20년째 열애 중이며, 여전히 애정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장난스럽게 잘 때가 가장 사랑스럽다고 했지만, 오나라가 얼마나 김도훈을 애정하는지 알 수 있었다.

앞서 지난 2000년 오나라와 김도훈은 뮤지컬 '명성황후'에 출연한 인연으로 연인으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무려 20년째 열애를 이어오며 남다른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 오나라는 각종 방송 및 인터뷰에서 김도훈을 언급하며 여전한 애정을 보여주기도.

지난해 한 화보 인터뷰에서 오나라는 "비혼주의자가 아니기에 언젠가 결혼할 거다. 김도훈과 베스트 프렌드다. 바빠서 잘 못 보는데도 자기 일처럼 좋아한다. 항상 좋아해주는 선물 같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나라는 김도훈이 자신과 천생연분이라고 말하기도.

또 "부모님보다 더 든든하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다. 나의 모든 걸 알아주고 품어주는 관계다. 의리 같은 사랑을 하고 있다"라고 자랑했다.

자신과 다른 사람이지만 연애를 하면서 서로 맞춰나갔다는 오나라. 여전히 예쁘게 열애하는 두 사람의 모습에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