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맛남' PD "블랙핑크 지수, 밝고 애교 많아 예쁨받고 가..편식도 고쳐"(인터뷰)

이미지중앙

SBS '맛남의 광장'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맛남의 광장' 이관원 PD가 블랙핑크 지수의 사랑스러운 성격으로 분위기가 좋았다고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블랙핑크 지수와 농벤져스가 양구 시래기 살리기에 나서 다양한 음식을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시래기는 수요가 적은 터라 양구농협에는 건조된 시래기 박스가 무려 45톤 가량 쌓여있었다. 개인 농가 역시 많게는 10톤 가까이 시래기 재고가 쌓여있어 놀라게 했다.

이와 관련해 오늘(18일) '맛남의 광장' 이관원 PD는 헤럴드POP과의 통화에서 "시래기는 어른들은 좋아하는 식재료지만 젊은 층들은 시래기를 잘 모르고 잘 안 찾게 되는 식재료"라며 "또 조리방법을 몰라 재고가 쌓일 수밖에 없더라. 저희가 시청자분들께 환기를 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PD는 게스트로 블랙핑크 지수가 출연한 것에 대해서는 "지수 씨는 대표적인 요린이다. 백 대표님이 유튜브나 방송을 통해서 간단한 조리법을 알려주시는데 지수 씨도 대표님 영상을 보면서 간단한 요리를 따라했다고 하더라"라며 "직접 백 대표님께 요리를 배워가고, 백 대표님이 해주는 음식도 먹고 싶다고 섭외 요청이 들어와서 출연하게 됐다"고 섭외 이유를 밝혔다.

이어 "'맛남의 광장'에 와서 대표님한테 칼질부터 기본적으로 다듬는 것까지 배워갔다. 백 대표님이 해주는 요리 실컷 먹고 갔다"고 흐뭇해했다.

이날 지수는 "편식이 심한 편"이라면서 "알레르기가 없는데 있는 척 하면서 안 먹는다. 채소를 잘 안 먹는다"고 고백한 바. 이 PD는 "지수 씨가 녹색 채소를 아예 안 먹는다고 하던데 희철 형도 입맛 바꿔놨지 않나. 지수 씨 어머니께서 편식 고치고 오라고 하셨는데 진짜 편식 고치고 갔다"고 이야기했다.

또 백종원과 농벤져스들이 지수를 막내동생처럼 예뻐하고 잘 챙겨줬는데. 이 PD는 "멤버들이 남자들밖에 없어서 지수 씨가 막내여동생처럼 예쁨 받고 갔다"면서 "지수 씨 자체가 워낙 성격이 밝고 애교도 많고 사랑스러워서 현장 분위기도 좋았다. 본인이 일도 적극적으로 열심히 하고 먹는 것도 열심히 해서 케미가 잘산 것 같다"고 지수를 치켜세웠다.

끝으로 "챌린지 하면서 '백종원을 속여라'도 하는데 지수 씨와 백 대표님의 두뇌 싸움, 지수 씨의 연기력을 볼 수 있다. 다음 주에는 본격적인 먹방과 요리를 볼 수 있다"고 다음 방송의 관전 포인트를 알렸다.

한편 SBS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8시 55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