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다재커플♥ 이초희X이상이, 사석에서도 빛나는 캐미 #호칭 #첫인상 #사투리 #악역 [종합]

이미지중앙

'철파엠' 캡처


[헤럴드POP=김은혜 기자]'다재커플'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이초희, 이상이가 캐미를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배우 이초희, 이상이가 출연했다.

김영철은 "사석에서 호칭을 뭐라고 부르는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이초희는 "두 살 차이로 이상이가 동생이다. 누나라고 부른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이초희, 이상이는 첫 대본 리딩 순간을 떠올리며 서로의 첫인상을 고백했다. 이초희는 "본인 몸통만 한 가방과 캡 모자를 쓰고 '안녕하십니까'라고 하면서 들어오더라. 건실한 느낌이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상이는 "'낯을 많이 가리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무슨 대화를 했는지는 기억이 나질 않는데 낯가리는 모습이 있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상이는 "나보다 '인생 선배구나'라고 느꼈다. 무게감이 있는 사람 같다. 털털하고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밀고 나가는 대담함이 있다. 연기가 안 될 때는 '참지 않는 초희가 나올 것 같다'라고 하더라. 강인함도 있다"라고 밝혔다.

김영철은 "인기를 느끼는가"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이상이는 "나갈 일이 없어서 많이는 못 느끼지만 SNS로 느낀다"라고 답했다. 이초희는 "팬분들이 '언제나 다재는 내게 봄이야'라는 댓글을 달아줘서 눈물이 나왔다"라고 고백했다.

이미지중앙

'철파엠' 캡처


이초희의 출연작 '사랑의 온도'에서 자연스러운 사투리가 흘러나오자 이초희는 "경북과 전북이 섞였다고 볼 수 있다. 원래 고향은 대구인데 10살 때 서울로 올라와 기억이 전혀 없다"라고 설명했다. 이초희는 "부모님은 전라도 출신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상이는 "나는 경기도 안산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철은 이초희, 이상이에게 "'참 많이 성장했구나'라고 느낀 게 어떤 작품인가"라고 물었다. 이초희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 작품이다. '지난번에 비해 성장했구나'라고 느꼈다"라고 전했다. 이상이도 "나도 그렇다. 이만큼 큰 사랑을 받고 긴 호흡으로 촬영하는 게 처음이었다. 중간에 느끼는 것들이 많았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영철이 "1, 2회와 99, 100회의 연기가 다른가"라고 묻자 이상이는 "그렇다. 다른 사람 같다"라고 말했다. 이초희는 "배려를 하게 되더라. 파트너와의 관계를 어떻게 이어가는지 조금씩 달라진다"라고 설명했다.

김영철은 "'한다다' 장면 중 심쿵했던 장면을 물어봤는데 이초희는 이상이가 머리카락을 묶어줄 때라고 했다"라고 언급했다. 이상이는 "다희를 좋아하기 시작해 다희의 편이 시험 전날 만나 머리끈을 선물했다. 머리를 묶는 게 서투른 이초희의 모습을보고 머리를 묶어주는 장면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초희는 "작가님에게 '재석이랑 아직 그럴 단계는 아니지 않은가'라고 말씀드렸더니 '묶으려고 하다가 거절하셔도 돼요'라고 대답해주셨다. 연습 중에 '내가 부드럽게 묶어라'고 했다. 막상 그 상황이 되니 거절하기 어려웠다"라고 털어놨다.

이상이는 "나는 '선 장면'이다. 재석이의 가장 큰 포인트라 기억에 남는다"라고 덧붙였다.

이상이가 출연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악역을 맡았던 이상이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김영철은 "악역의 매력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이상이는 "시청자분들에게 욕먹을 때다. 기승전결에서 갈등의 연결은 악역이 제대로 해줘야 한다. 욕먹을 때 재미를 느낀다"라고 답했다.

이어 '동백꽃 필 무렵'의 목소리가 흘러나왔고 이상이는 "코믹과 악역 중 코믹한 연기가 더 재밌다. 가끔 현장에서 터져 나오는 웃음을 들으면 재미를 느낀다"라고 말했다.

이초희는 "악역을 맡아본 적이 없다. 그러니까 재미있는거다"라고 말하면서 "시켜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노래를 부른 이상이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이상이는 "전 여자친구 얘기를 해서 여자친구가 삐진 상황에 전화를 걸어 노래를 불러주는 장면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김영철은 "이상이가 뮤지컬 '그리스'로 데뷔를 했다"라고 말하며 놀라워했다.

이초희가 "드라마 '육롱이나르샤'에서 OST '청산별곡'을 불렀다"라고 말하자 김영철은 "남자친구에게 불러준다면 어떤 노래는 불러줄 건가"라고 물었다. 이초희는 "애교 있는 노래를 불러줄 것 같다"라고 말하며 십센치의 '안아줘요'를 열창해 청취자들의 귀를 달콤하게 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