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오인혜, 오늘(16일) 애도 속 발인…하늘의 별 되다

이미지중앙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故 오인혜가 영면에 든다.

오늘(16일) 배우 오인혜의 발인이 엄수된다.

앞서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故 오인혜는 지난 14일 인천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향년 36세.

고인은 이날 오전 5시쯤 인천 연수구 송도 자택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호흡과 맥박은 돌아왔으나 의식은 회복하지 못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故 오인혜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 정확한 사인과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故 오인혜는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로 데뷔,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마스터 클래스의 산책', '소원택시', '설계', 드라마 '마의' 등에 출연했다. 또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대중과 소통해왔으며, 지난달에는 가수 노틸러스와 음원 '차라리'를 발표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故 오인혜는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 근황을 전하면서 활동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케 한 만큼 이번 비보에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

한편 고인의 장지는 인천가족공원이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