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샘 오취리, 흑인비하 비판글 영문은 더 단호했다 "한국 교육 문제"

이미지중앙

샘 오취리/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샘 오취리가 흑인 분장을 하고 졸업사진을 찍은 학생들에게 불쾌한 마음을 드러낸 가운데, 한글이 아닌 영문 글로 적은 입장에서는 더 단호한 반응을 보였다.

6일 방송인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고등학교의 졸업사진을 공개하며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 하는 건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어요"라고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 고등학생들은 최근 커뮤니티에서 유행했던 '관짝 소년단' 밈을 보여줬다. '관짝 소년단'은 관을 들고 가며 춤을 추는 아프리카 가나의 장례 문화에 네티즌들이 별명을 붙인 것이다.

하지만 그 밑에 적은 영문 글에서는 더 단호한 반응을 보였다. 한국의 교육 문제까지 꼬집은 것.

그는 "사람들은 왜 흑인 분장이 재미없고 불쾌하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할까"라며 "한국에서는 얼굴을 흑인처럼 검게 칠하면 재미있다고 생각하는 사례들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 너무 많았다. 너무 실망스럽다. 하지만 그것은 전혀 아니다. 나는 흑인 희화화에 매우 반대한다"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한국 사람들은 다른 문화를 조롱하지 않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샘 오취리는 "이 같은 무관심은 한국에서 꼭 멈추어야 한다. 계속되어서는 절대로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네티즌들은 "인종차별이다", "단순 유행 패러디다. 인종차별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라며 갑론을박을 이어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