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초점]남희석, 김구라 저격→과거 강예빈 비키니 댓글 소환..내로남불 역풍부나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김구라, 남희석/사진=헤럴드POP DB


방송인 남희석이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비판한 발언이 수일째 파장을 낳고 있는 가운데, 김구라뿐 아니라 남희석 본인의 과거 발언까지 재조명되며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논란은 남희석이 지난달 29일 자신의 SNS에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의 태도를 공개적으로 저격하면서부터 시작됐다.

당시 그는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을 쓰고 앉아 있다.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라고 지적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남희석이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자 그가 글을 올린 배경과 삭제 이유 등에 대한 관심이 모였다. 다만 캐릭터의 호불호가 나뉘어왔을 뿐 최근에는 별다른 논란이 없던 김구라였기에 갑작스러운 저격글을 올린 남희석에게도 화살이 쏠렸고, 이에 그는 "2년 이상 고민했다", "사연이 있다"며 충동적으로 올린 글이 아님을 강조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남희석은 글을 올린 이유가 김구라로부터 상처 받은 후배들 때문이었다고 추가로 밝혔다. 그는 "혹시 이 일로 '라스'에서 '이제 등 안 돌릴게' 같은 것으로 우습게 상황 정리하시는 것까지는 이해한다"며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스' 나갔는데 개망신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 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후배들에 대한 배려를 강조한 남희석. 그러나 제3자들까지 소환되면서 또다른 피해를 낳았고, 남희석의 김구라 저격 논란은 점점 뜻밖의 방향으로 부풀려졌다. 우선 난처해진 '라디오스타' 측이 결국 해명에 나섰다.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공식입장을 내고 "저희가 지켜본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에게 무례한 MC가 아니다"라며 김구라를 옹호했다.

이 밖에 이번 논란으로 두 사람의 과거 발언 이 재조명됨에 따라 타 연예인들도 소환됐다. 무례함을 지적 받은 김구라의 2000년대 초반 인터넷 방송 행적은 물론이고, 그렇다면 남희석은 김구라에게 이러한 지적을 할 자격이 있느냐를 두고 남희석 본인의 발언도 소환되고 있는 것.

지난 2015년 "KBS 군기반장이었던 남희석 때문에 개그계를 떠났다"는 홍석천의 말이 온라인상에서 남희석에 대한 비판의 근거로 활용되기도 했다. 이에 홍석천은 "방송에서 했던 이야기가 앞뒤 맥락은 빠지고 자극적으로 포장돼 안타깝다"고 조심스럽게 입장을 밝히며 자신의 의도가 왜곡됐음을 강조했다.

또한 "저는 지금 이 순간도 남희석씨와 누구보다 친하게 지내고 있고 남희석씨는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고 제가 좋아하는 동생"이라며 "아울러 김구라씨 역시 제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제 마음이 안타깝다"고 사태가 잘 마무리되길 바랐다.

뿐만 아니라 1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남희석이 과거 후배 강예빈의 SNS에 남긴 댓글이 퍼지면서 논란은 또 한번 진흙탕 모양새를 띄었다. 강예빈이 비키니를 입고 찍은 사진에 당시 남희석은 "미안하다", "동생아, 오빠가 그만.. 엄지와 검지로 그만.. 사진을 확대해서 봤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해당 게시물은 2017년 올라온 것으로 남희석의 댓글은 현재까지도 남아 있으며, 후배에 대한 배려를 강조한 그였지만 후배를 향한 이와 같은 성희롱성 발언이 재조명되면서 또 한번 논쟁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평소 김구라의 태도에 불편함을 느꼈던 시청자들과 남희석의 갑작스러운 저격에 오히려 의아함을 느낀 네티즌들이 나뉘어 갑론을박이 뜨거운 상황. 논란이 향후 어떻게 마무리될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