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편스토랑' 대결 주제는 '안주'... 한지혜, '제주 쉰다리' 차림→홍진영, CEO 모습 공개

이미지중앙

사진=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이영원 기자]안주 대결이 펼쳐졌다.

31일 오후 kbs2에서 방송된 '신상출시 편스토랑' 40회에는 열 세 번째 주제인 '안주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다니엘은 스페셜MC로 '편스토랑'을 찾았다. 이경규는 강다니엘에 "규라인이다. 같은 부산(출신)이다"라고 말했고, 강다니엘은 "오늘 처음 알았지만, 감사합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강다니엘은 엠씨들의 요청에 손하트 애교 4종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경규는 "대한민국 흥의 중심이다"라며 새로운 편셰프로 가수 홍진영을 소개했다. 이에 홍진영은 "제가 안나오면 누가 나오나 싶어서, 자타공인 요리를 잘하기 때문에 왔다. 나도 가면 우승할 수 있지 않을까"라며 불도저 같은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영자는 "홍진영씨 광주 출신이라, 손맛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늘의 대결 주제는 '안주'였다. 처음으로는 '제주댁' 한지혜가 등장했다. 한지혜는 제주도 거대한 제주도 하귤을 맛봤다. 한지혜는 "수제 맥주랑도 잘 어울린다"며 하귤 푸딩 만들기에 돌입했다. 한지혜는 하귤 푸딩에 크림 브륄레를 올려 맛본 후 "팔아도 되겠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한지혜는 숙성된 '쉰다리'를 공개했다. 한지혜는 "쉰다리는 제주도에서 먹는 향토 막걸리 같은 음료다"며 소개했다. 패널들은 "맛있겠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지혜는 쉰다리 레시피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한지혜는 '흑돼지 돔베 수육'과 열무김치를 올린 '홈메이드 비빔면'을 선보였다.

강다니엘은 "저는 술은 좋아한다. 그 중에서도 데킬라랑 위스키를 가장 좋아한다. 올리브랑 먹는다"며 '애주가'임을 인증했고, 패널들은 "고급지다. 멋있다"며 환호했다. 이어 이영자가 등장했다. 이영자는 과거 인연이 있는 가게를 찾았고, 맥주와 골뱅이로 1차 먹방을, 소주와 파채 수육으로 2차 먹방을 펼쳤다.

뒤이어 등장한 오윤아는 아들 민이와 시장을 찾았다. 두 사람은 시장을 돌며 족발을 맛봤다. 이후 오윤아는 아들 민이, 부모님과 함께 가평 펜션에서 여름 휴가를 즐겼다. 홍진영은 카페 CEO의 모습과 회사 사무실을 공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전국의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0분 kbs2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