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진짜 스윙!] KPGA선수권 디펜딩 이원준의 티샷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초고속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은 실전에서 투어 프로들이 한 ‘진짜 스윙’입니다. 초고속 슬로모션 영상을 통한 섬세한 스윙 동작을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편집자>

호주 교포 이원준은 지난해 6월 양산 에이원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메이저인 제62회 KPGA선수권대회에서 연장전 꿈에 그리던 첫승을 달성했다. 국내 투어에는 많이 출전하지 않았으나 그 우승으로 인해 10월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CJ컵에 출전할 수 있었다.

이미지중앙

이원준이 지난해 더CJ컵에서 티샷하고 있다. [사진=JNR]


이원준은 지난해 주로 일본 남자투어(JGTO)에서 활동했다. 20개의 경기에 출전해 도켄홈메이트컵에서 거둔 7위가 가장 좋은 성적이다. 지난해 JGTO에서의 퍼포먼스를 보면 드라이버 샷 비거리는 평균 297.75야드로 18위였고, 페어웨이 정확성은 42.11%로 97위였다. 그린 적중률은 62.46%로 68위, 평균 타수는 71.6타를 쳐서 47위로 마쳤다. 우승은 없지만 상금 49위로 마친 점은 희망적이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해외 투어에 나가지 못하고 있다. 대신 국내 대회에서 통산 2승을 겨누고 있다. 지난해 10월 제주도에서 열린 PGA투어 더CJ컵@나인브릿지가 열린 클럽나인브릿지 12번 홀에서 이원준의 드라이버 샷을 촬영했다.

한창 때 3백야드 정도는 거뜬하게 날리던 장타자였던 만큼 그의 드라이버 샷은 호쾌하고 시원하다. 양 발은 스윙 중에 크게 떨어지지 않지만 큰 신체에서 나오는 스윙은 아주 부드럽고 또한 큰 스윙 아크로 원을 그린다. 손목을 과하게 코킹하지 않고 부분 동작의 연결이 자연스럽다. 스윙 과정 내내 머리 움직임이 없이 고정되어 있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