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폭행설 부인..최대 피해자는 나다

이미지중앙

ytn 보도 캡처


고(故) 최숙현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한 경주시청에이스 장윤정이 오히려 자신이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YTN은 21일 장윤정이 지난 5일 경주시체육회에 낸 3장짜리 자필 진술서 내용을 공개했다. 장윤정은 “운동처방사 안 씨에게 속은 내가 최대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여전희 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장윤정은 진술서를 통해 ‘안 씨가 선수들 사이를 이간질했다. 어린 선수들에게는 두 달 안에 장윤정을 밟게 해준다며 접근했다. 내게는 후배들이 예의가 없다며 사이를 안 좋게 만들었다’고 호소했다.

또 안 씨가 최숙현이 지난해 3월 뉴질랜드 전지훈련 당시 폭행 상황을 녹음한 것을 눈치 채고 자신에게 덮어씌우려 했다고도 주장했다. 자신을 ‘가해자 1순위’로 지목했다는 게 장윤정의 입장

매체는 “장윤정이 ‘난 최숙현을 때린 적도, 괴롭힌 적도 없다. 떳떳하고 이해가 안 됐다’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장씨는 명문대를 나온 의사라고 소개한 안 씨가 알고 보니 운동처방사 자격증 하나뿐이라 충격받았고, 암 투병 중이라며 끝까지 동정심을 자극했다고도 썼다.

진술서 두 장의 마지막 줄은 모두, '두 얼굴을 가진 안 씨에게 속은 본인이 최대 피해자'라고 적혀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