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놀면 뭐하니?' 이효리, 노래방 논란 눈물의 사과 "너무 들떴나봐"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이효리가 '놀면 뭐하니?'에서 노래방 논란을 언급하며 눈물의 사과를 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 정지훈)의 '다시 여기 바닷가' 녹음 현장 및 안무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싹쓰리는 비의 사무실에 모였고, 이효리가 먼저 앉아있었다. 이효리는 화장기 하나 없는 얼굴이었고, 유재석은 "얼굴이 많이 상했는데?"라고 걱정을 내비쳤다.

이에 이효리는 "샵을 못가서 그래"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유재석은 "저기 데뷔하기 전에 다들.."이라고 최근 이효리 노래방 논란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냈다.

그러자 이효리는 "조심할게. 잘못했어. 잘못했고, 이제 린다G 안 할래"라고 미안해했다.

이를 지켜보던 비는 "누나가 굉장히 강한 사람이잖아. 사실 앞에서 잠깐 봤거든. 너무 풀 죽어있는 거야. 나도 모르게 옆에서 손을 잡아줬어. '누나 괜찮아?'라고 하니 눈물이 맺혀 있더라"라고 전했다. 유재석 역시 "린다G도 사람이야. 다 똑같애. 똑같은 인간이야"라고 달랜 가운데 이효리는 눈물을 쏟았다.

이효리의 갑작스러운 눈물에 유재석은 "왜 또 울어?"라고 당황했고, 이효리는 "나 하차할까봐..팀에 이렇게 누를 끼쳐서 되겠어? 다른 멤버 구해가지고 해. 난 제주도에 가야 될 것 같아. 너무 미안해가지고"라고 거듭 사과했다.

이어 "생각도 못했어. 너무 들떴나봐 요즘에 진짜.."라고 덧붙이며 "얘꺼 이야기 한 보따리 있었는데 말을 못하겠어. 오빠가 좀 대신 해주면 안 돼?"라고 수습, 분위기를 전환시키려고 노력했다.

앞서 이효리는 코로나19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소녀시대 윤아와 노래방에 가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논란 직후 이효리는 공식 입장을 통해 죄송한 마음을 드러낸데 이어 '놀면 뭐하니?'에서 눈물의 사과를 함으로써 다시 한 번 화제를 모으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