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지금도 나는 강경헌뿐♥"..'불청' 윤기원, 새 친구 합류→묘한 썸 기류

이미지중앙

'불청'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윤기원이 새 친구로 합류한 가운데, 강경헌을 향한 일편단심을 보여줬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는 윤기원이 새 친구로 합류한 모습이 그려졌다. 윤기원은 멤버들과 둘러앉아 그간의 근황을 이야기하며 추억하는 시간을 가졌다.

윤기원은 강경헌과 드라마 '대왕세종'에서 함께한 인연이 있었다. 윤기원은 강경헌에게 고백했다가 차인 기억이 있다고 폭탄 발언을 했다. 윤기원은 "당시 수원 드라마 세트장에서 촬영이 끝나고 다같이 밥을 먹은 적 있다. 밥 먹다가 강경헌에게 '나랑 한 번 사귀어 보지 않을테요?'라고 했는데 까였다"라고 했다.

정작 강경헌은 윤기원의 고백을 기억하지 못했고 "그땐 너무 많은 사람이 내게 그랬다"라고 귀엽게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윤기원은 강경헌 외에 어떤 사람에게 고백해봤냐는 질문에 "없다. 지금도 나는.."이라고 말끝을 흐리며 강경헌을 바라봤다.

강경헌은 얼굴이 붉어졌고, 멤버들은 놀릴 거리가 생겨서 신났다. 최성국은 "머리를 왜 이렇게 하고 왔냐"라고 윤기원을 타박했고, 윤기원은 "나이 먹는 대로 사는 거다"라며 흰 머리도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짚라인을 타는 시간이 왔다. 윤기원은 강경헌과 짝이 되어 함께 짚라인을 타게 됐다. 윤기원은 무서워하는 강경헌을 달래주며 옆에서 도움을 줬다. 덕분에 강경헌은 무사히 짚라인을 탈 수 있었고, 윤기원 역시 매너손으로 강경헌을 부축하기도 했다.

강경헌은 "옆에 있어서 다행이다. 덜 무서웠다"라고 윤기원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고, 윤기원은 고개를 돌린 채 미소 지었다. 또 제트보트 체험과 엣지워크 체험에서도 윤기원은 무서워하는 강경헌을 도와줬다.

저녁 시간, 윤기원은 라이브로 이문세의 '옛사랑'을 불렀다. 윤기원은 노래를 부르며 "옛추억은 있는데 옛사랑은 없다"라고 말하며 울컥했다. 윤기원의 매력에 시청자들은 푹 빠졌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