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코로나19 여파로"..노희경 작가 신작 'HERE', 올해 촬영 무산→제작 일정 조율

이미지중앙

각 소속사 제공



[헤럴드POP=천윤혜기자]이병헌, 한지민, 신민아 주연의 드라마 'HERE'이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촬영이 무산됐다.

7일 노희경 작가의 신작 드라마 'HERE'의 제작 일정에 조정이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HERE'의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무산은 아니다. 다만 해외 촬영 비중이 많기 때문에 올해 촬영은 힘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가 계속 이어지며 해외 촬영이 불가능해지자 결국 올해 촬영은 이뤄지지 않는 방향으로 결정이 난 것.

'HERE'은 제작된다는 소식만으로도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다. 드라마 '꽃보다 아름다워', '그들이 사는 세상', '빠담빠담...그와 그녀의 심장박동소리',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괜찮아, 사랑이야', '라이브' 등 수많은 드라마를 히트시키며 가슴을 울리는 메시지를 담은 노희경 작가의 신작이라는 점은 또 하나의 힐링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여기에 출연진들 역시 대작 그 이상이었다. 이병헌, 한지민, 신민아, 배성우, 남주혁이라는 조합은 영화제에서나 볼 법한 라인업. 연기력에 스타성까지 모든 것들 갖춘 배우들이었기에 'HERE'을 향한 기대감이 솟아오른느 것은 당연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발목을 잡았다. 'HERE'이 국제적 비영리 민간단체 NGO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인 만큼 해외 로케이션 촬영은 필수적이다. 그렇지만 해외 촬영은 현재로서는 어려운 상황.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현재 해외 로케이션과 편성 등 제작 일정에 대해 조율 중인 상황"이라고 현재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HERE'의 올해 촬영이 무산되며 드라마를 기다렸던 많은 팬들은 아쉬움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안전한 환경에서 촬영이 이루어지는 게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 'HERE'이 이번 위기를 극복하고 무사히 촬영해 하루빨리 전파를 타기를 바란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