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도 화제된 최호성의 '헛스윙 사건'

이미지중앙

코리안투어 개막전에서 나온 헛스윙 사건으로 다시 해외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는 '낚시꾼 스윙'의 최호성. [사진=K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강래 기자] 코리안투어 개막전에서 나온 최호성(47)의 ‘헛스윙 사건’이 해외에서도 화제다.

미국 골프채널과 야후 스포츠 등은 5일(한국시간) 최호성의 ‘헛스윙 벌타 사건’을 자제히 보도했다. 미국 골프채널은 “최호성이 부산경남오픈 3라운드 도중 18번 홀에서 헛스윙을 해 티 위에 올려놓았던 볼이 떨어졌다”며 프로 경기에서는 좀처럼 볼 수 없는 해프닝을 상세히 설명했다.

이 매체는 “최호성의 드라이버 티샷이 심하게 뒷땅을 치는 바람에 헛스윙을 했고 그 결과 볼이 티 위에서 떨어졌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헛스윙으로 최호성은 티박스에서 두 번째 샷을 하는 바람에 보기로 홀아웃했으며 선두 김주형에 6타가 뒤진 채 최종라운드를 맞게 됐다”고 덧붙였다.

최호성은 지난 4일 경남 창원의 아르미르 골프&리조트(파72)에서 벌어진 코리안투어 개막전인 우성종합건설 아르미르CC 부산경남오픈 3라운드 도중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티샷 도중 크게 헛스윙을 해 클럽 헤드가 땅을 치면서 튄 모래 탓에 티 위에 올려놨던 볼이 떨어졌다.

잠시 고민하던 최호성은 경기위원을 불렀고 볼을 다시 티 위에 올려놓고 두 번째 샷을 해야 했다. 이때 적용된 규칙은 6조2항 b(6). 2019년 개정된 이 규칙은 티잉 구역에서 친 볼이 티잉 구역에 머물러 있다면 벌타 없이 다시 티 위에 볼을 올려놓고 칠 수 있도록 한 규칙이다.

미국 골프채널은 또한 지난 1월 최호성이 아시안투어 싱가포르오픈 도중 드라이버를 놓쳐 동반 플레이어를 맞힌 사건도 함께 보도했다. 최호성은 당시 싱가포르오픈 2라운드 도중 드라이버 티샷 후 폴루 스루 과정에서 채를 놓쳐 옆에 서 있던 동반 플레이어의 다리를 맞혔다. 당시 최호성은 72-74타를 쳐 예선탈락했다.

최호성이 헛스윙 벌타를 받거나 클럽을 놓쳐 동반 플레이어를 맞힌 것은 모두 독특한 스윙 때문. 최호성은 젊은 선수들에 비해 유연성이 떨어지고 힙턴도 모자라 ‘낚시꾼 스윙’으로 불리는 독특한 스윙으로 파워가 거리를 내고 있다. 또한 부상 방지를 위해서도 필요한 동작이 나오고 있다. 이 과정에서 가끔 실수로 이같은 해프닝이 나오고 있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