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강경헌에 고백, 바로 차여"..'불청' 윤기원, 등장하자마자 새 러브라인 만들까

이미지중앙

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윤기원이 새 친구로 등장해 강경헌에게 고백했던 과거를 공개했다.

지난 달 3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 친구가 등장했다.

오토바이를 타고 헬멧을 쓴 채 등장한 새 친구. 제작진은 새 친구에 대한 힌트로 최성국과 최민용을 언급했다. 최성국은 단번에 새 친구의 정체를 알아챈 듯 "큰 틀에서 나랑 같은 그룹 아니냐"고 했고 "내가 저 분을 처음 봤을 때도 헬멧을 옆에 끼고 있었다"며 윤기원이라고 새 친구르 소개했다.

윤기원은 최민용과 과거 MBC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한 회 출연한 바 있었다. 최민용이 근무하는 학교의 체육선생님으로 출연해 짧지만 강한 웃음을 줬던 것. 최민요은 "감독님이 엄청 수줍은 분이 온다고 해서 기다렸는데 역할이 너무 반대고 연기도 잘하셔서 놀랐었다"고 14년 전 윤기원을 봤을 당시를 회상했다.

윤기원은 강경헌과의 인연도 있었다. 드라마 '대왕세종'에 함께 출연한 적이 있었던 것을 밝힌 윤기원은 "기억이 안 나실 거다. 드라마 찍을 때 촬영 끝나고 설렁탕 먹으면서 '나랑 한번 사귀어보지 않을 테요?'라고 툭 던졌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강경헌은 이를 기억하지 못했고 윤기원은 "그 때 농담처럼 말했는데 대차게 차였다"고 고백의 결말에 대해 밝혔다. 그러면서 "장난스럽게 했다. 농담 같지 않은 농담을 던진 적 있는 에피소드일 뿐"이라고 덧붙이기도. 이에 강경헌은 "호감을 표현했던 것은 기억한다. 너무 감사하다"면서도 "그런 분들이 많아서 기억이 잘 안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새로운 친구로 등장하자마자 솔직한 입담으로 불청 식구들을 뒤집어놓은 윤기원. 그가 등장하자마자 강경헌과 새로운 러브라인을 만들어낼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은 화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