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교, '선한이웃' 화보 촬영으로 재능기부..장기기증 운동 홍보대사 위촉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정혜연 기자]1일 가수 미교 가 사랑의 장기기증운동 본부의 발행 메거진 ‘선한이웃’ 표지 화보 촬영에 참여 했다"고 1일 전하며 화보를 공개했다.

‘선한이웃’ 은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의 발행 메거진으로 장기기증인 과 이식인 의 미담 소식 및 장기기증 관련된 정보를 담은 잡지로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해 사용되고 있다.

특히 이번 표지 화보 촬영은 미교 의 재능기부 로 이루어졌다.

윤종신 '좋니' 답가송 으로 유투브 1000만뷰로 화제가 되어 이름을 알린 가수 미교 는 해당 잡지와의 인터뷰 에서 "예전에는 장기기증 에 대해 접할 기회가 많지않았다.

그러다 우연히 최근 에 뉴스를 통해 실제 장기기증 을 하고 세상을 떠난 분들의 사례를 접했고 마지막 눈을감는 그 순간 까지 생명을 구하고 떠나는 기증자 분들의 용기와 사랑이 대단하고 멋져 보였다. 그때부터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미교에게 최근 장기기증 서약에도 참여하고 장기기증 운동 홍보대사로 위촉된 소감을 묻자 " 장기기증 운동 본부사무실 을 찾아 직접 장기기증 서약서 를 작성하고 사랑의장기기증 운동본부 홍보대사가 된데에 큰 의미가 있는 일이 었다 고 생각한다"며 "나도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게 되었구나 란 생각에 뿌듯했고 내가 생을 마감하는 마지막 순간에 누군가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것에 보람을 느낀다. 장기기증에 대해 무섭다, 어렵다,나완상관없다 라고 느끼고 계시는 분들에게 이번에 제가 참여하면서 느낀 보람 과 생명나눔의 소중함 을 전해드리고 싶다" 고 전했다.

미교 는 또 최근 자신의 유투브 를 통해 장기기증 을 하고 떠난 기증자(도우너패밀리)의 유가족들을 위로하는 캠페인 영상을 올린 데 대해 "사랑하는 가족이 세상을 떠날 때 장기를 기증할수 있도록 어려운 결정을 내리셨을 기증인 유가족분들을 위해 저의 목소리(재능)로 그분들을 위로하고 안아드리고 싶었다. 제 유튜브 영상을 통해 이웃사랑 을 실천한 기증자 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 이 더많은 분들께 알려졌으면 하는 마음으로 영상을 올리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미교 는 최근 미칠듯사랑을하고 로 SBS 더쇼 등을 통해 활동을 마쳤으며 최근에는 지난 13일 진행된 자신의 단독 콘서트의 수익금 전액을 유기견 구조와 복지를 위해 동물권 단체 케어(CARE)에 기부하기도 했으며 현재 올 가을을 목표로 새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선한이웃 메거진 표지모델 가수 미교 화보, KC엔터테인먼트 제공]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