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두데' 박문치 "효리 언니 감사해요..'쿨한 사이' 발매 안 되면 내가 가져올 것"

이미지중앙

'두시의 데이트' 캡처


[헤럴드POP=김은혜 기자]뉴트로의 천재들이라 불리는 박문치, 강원우, 루루, 라라가 라디오 나들이에 나섰다.

30일 방송된 MBC FM4U '두 시의 데이트'에서는 작곡가 박문치 외 아티스트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문치는 "왼팔 루루, 오른팔 라라, 보컬 강원우 씨와 놀러 다니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하며 "나는 사실 곡을 쓰는 사람이다"라고 덧붙였다.

안영미는 박문치에게 "최근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실검 1위를 차지했다"고 말하며 "방탄소년단 노래를 레트로 버전으로 불러 큰 화제가 됐다"고 언급했다.

박문치는 "우선 효리 언니한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안영미가 "벌써 언니냐"고 말하자 박문치는 "두 번이나 봤으면 언니다"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이어 "빨리 프로필 사진을 바꿔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안영미는 "나만 알고 싶은 가수 느낌이다. 깨끗하게 정화되는 기분이다. 천재 끼가 있다"라고 박문치를 칭찬했다.

이어 뮤지는 "본명이 박문치인가"라고 물었다. 박문치는 "아니다. 강아지 이름 '뭉치'를 따 옆방 사는 친구가 '문치'로 추천해줬다"고 말하며 "여러 후보 중 친구들이 '문치'를 골라 박문치가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뮤지는 보컬 강원우에게도 본명이냐고 물었다. 강원우가 그렇다고 대답하자 안영미는 "너무 본명인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뮤지는 "인터넷에 정보가 많이 없다. 소개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강원우는 "현재 엔지니어 일을 하면서 음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영미는 "음악 빼고 다 하실 것 같은 이미지다. 서글서글하다"고 말하며 "취미로 밴드를 하는 엔지니어 기사님이다"라고 덧붙였다.

뮤지는 강원우에게 "누가 음악을 하도록 이끌었느냐"고 물었다. 강원우가 '박문치'라고 말하자 박문치는 "목소리가 너무 순수해서 내가 캐스팅했다"고 말했다.

이어 '루루와 라라'에 대해서 박문치는 "학교 축제 때 춤추는 거 보고 나서 트로트 행사까지 같이 해보니 멘트가 장난 아니었다"고 말하면서 "그 이후로 데리고 와서 춤을 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둘 다 보컬 전공인데 춤을 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루루와 라라는 "춤을 춰도 행복하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박문치는 "루루와 라라를 위해 곡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영미는 춤을 추는 루루와 라라를 보고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최선을 다하지 않는 느낌"이라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루루와 라라는 "그게 컨셉이다"라고 말하며 공감했다.

안영미는 박문치에게 "놀면 뭐하니에서 '쿨한 사이'라는 곡의 반응이 굉장히 좋다"고 말하자 박문치는 "실제로 쿨한 사이의 음원 발매를 원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언급했다. 이어 "현재 프로젝트 앨범이 될지 싱글이 될지 모르는 상태가 확실하게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문치는 "놀면 뭐하니에서 음원이 나오지 않으면 바로 내가 가져올 거다"라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