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워크 최고"..'최파타' 골든차일드의 #성대모사 #인피니트 #리메이크[종합]

이미지중앙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그룹 골든차일드 멤버 장준이 트로트에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골든차일드 와이, 이장준, 김지범, 홍주찬이 출연했다.

최화정은 골든차일드에게 "멤버가 총 10명인데 4명만 왔다. 뽑힌 기준이 있냐"라고 물었고, 골든차일드는 "건강미를 자랑할 수 있는 친구가 온 것 같다. 말도 많고 텐션이 높은 멤버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화정은 Mnet '로드 투 킹덤'에 출연 소감을 물었다. 주찬은 "사실 저희가 경연이 처음이라 아무것도 모르고 갔다. 새로운 경험을 하고 온 느낌이었다"라고 답했다.

와이는 이번 신곡 'ONE'에 대해 소개했다. 와이는 "앞에 있던 시리즈보다는 하나가 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멤버들이 팀워크가 너무 좋아서 형제 같다. 그래서 가끔은 서로에게 막 한다"라며 훈훈한 케미를 뽐냈다.

이날 골든차일드 멤버들은 그룹 웃음 담방으로 장준과 지범을 꼽았다. 지범은 "난 말로 웃기는 편이고, 장준이 형은 말이랑 행동으로 웃긴다"라고 말했다.

지범은 영화 '기생충'의 송강호 성대모사, 장준은 영화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최민식의 성대모사를 선보이며 최화정의 웃음꽃을 피웠다.

이후 '최타파'의 청취자들은 두 사람에게 다시 한번 성대모사를 부탁했고, 지범은 누르며 소리가 나는 치킨 인형을 따라 하며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줬다. 장준은 까마귀 소리와 최민식에 재도전하며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지범은 "자전거 타는 것을 좋아한다"라며 자전거 타기 좋은 곳으로 한강을 꼽았다. 지범은 "한강을 다니면서 노래를 들었는데 정말 멋있었다. 제가 부산 사람이라서 한강뷰가 멋있는 것 같다. 다른 멤버들도 자전거를 타지만 저는 출퇴근도 자전거로 다니는 편이다"라고 전했다.

'최파타' 청취자는 골든차일드에게 "리메이크해보고 싶은 여름 노래가 있냐"라고 물었다. 골든차일드 멤버들은 "인피니트 선배님들의 '그해 여름'을 댄스 곡으로 바꿔서 불러보고 싶다"라고 답했다.

이에 최화정은 "인피니트가 잘해주냐"라고 물었고, 골든차일드 멤버들은 입을 모아 "정말 잘해주신다. 활동할 때 응원도 많이 해주시고, 저희 그룹의 리더 형이 대열이 형인데 대열이 형의 친형이 인피니트의 성열이 형이다. 데뷔할 때부터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신다"라고 말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장준은 "트로트에 도전해보고 싶다. 대성 선배님의 '날 봐 귀순' 같은 노래를 좋아한다"라며 즉석 라이브를 보여주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이어 지범은 "인디 음악에 빠졌다. 잔나비 선배님들의 노래를 좋아한다"라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