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골든차일드 장준 "트로트 도전하고파..대성 선배님 같은 느낌"

이미지중앙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그룹 골든차일드 멤버 장준이 트로트에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골든차일드 와이, 이장준, 김지범, 홍주찬이 출연했다.

'최파타'는 골든차일드에게 "리메이크해보고 싶은 여름 노래가 있냐"라고 물었다. 골든차일드 멤버들은 "인피니트 선배님들의 '그해 여름'을 댄스 곡으로 바꿔서 불러보고 싶다"라고 답했다.

이에 최화정은 "인피니트가 잘해주냐"라고 물었고, 골든차일드 멤버들은 입을 모아 "정말 잘해주신다. 활동할 때 응원도 많이 해주시고, 저희 그룹의 리더 형이 대열이 형인데 대열이 형의 친형이 인피니트의 성열이 형이다. 데뷔할때부터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신다"라고 말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장준은 "트로트에 도전해보고 싶다. 대성 선배님의 '날 봐 귀순' 같은 노래를 좋아한다"라며 즉석 라이브를 보여주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