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 막내 재우는 육아일상 "아기 달래는 나의 입은 늘 '쉬이'"

이미지중앙

이윤지 인스타


[헤럴드POP=배재련 기자]이윤지가 행복한 육아 일상을 공유했다.

30일 배우 이윤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기를 달래는 나의 입은 늘 "쉬이--"를 하고 있는데 어떤 때는 차문을열고 내리면서 반사적으로 시작되기도 하고, 길거리에서 다른 아기의 울음소리를 들었을 때도 스위치 ON 되기도 한다. #라니도 #소울이도#쉬이#쉬잇#쉬입#쉬스위치#백색소음의힘#나도잠이온다는단점이있음"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윤지는 딸을 재우며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 이윤지는 평화롭고 행복한 육아 근황을 공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이윤지는 지난 4월 둘째를 득녀해 슬하에 2녀를 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