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마음까지 정리"..'신박한 정리' 신애라, 욕구의 비움으로 윤균상 집 정리 성공

이미지중앙

tvN '신박한 정리'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신애라가 윤균상 집을 통해 정리가 주는 삶의 질 변화를 알렸다.

지난 29일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가 첫 방송을 시작했다. '신박한 정리'는 나만의 공간인 '집'의 물건을 정리하고 공간에 행복을 더하는 노하우를 함께 나누는 프로그램.

미니멀리스트 신애라와 맥시멀리스트 박나래가 윤균상과 함께 의뢰인의 집을 정리해주며 정리에 대한 꿀팁을 전수하는가 하면 이 과정에서 의뢰인의 추억도 들으며 재미까지 살길 것으로 기대됐다.

이날 방송은 박나래가 신애라의 집을 찾아가는 것으로 시작됐다. 대한민국 대표 맥시멀리스트 연예인인 박나래가 정리의 신으로부터 정리를 배우기 위해 찾은 것. 신애라의 집은 심플함 그 자체였다. 트로피까지 버릴 정도였고 박나래는 "모델하우스 아니냐"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박나래는 신애라에게 "저는 물건을 못 버린다. 애들마다 다 사연이 있다. 내 자식 같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그러자 신애라는 "가장 추억 있는 거 하나 남기고 다 사진 찍어라. 앨범으로 만들면 된다. 1년 동안 안 쓴 거는 없애라. 기준을 필요냐 욕구냐로 나누라"며 "삶이 단순해지고 편안해진다. 나에게 정말 필요한 것들만 남게 되고 그것들을 소중하게 간직할 수 있게 한다"고 정리가 주는 행복을 알렸다.

첫 번째 의뢰인은 윤균상이었다. 윤균상 몰래 집에 급습한 신애라, 박나래는 윤균상의 집을 훑었고 신애라는 "고양이가 주인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총평했다. 윤균상은 "반려동물과 살면서도 둘 다 행복하고 편안할 수 있는 집을 바란다. 제공간을 많이 포기한 것도 있는데 그런 것들이 조금 아쉽다"고 자신이 바라는 집의 모습에 대해 밝혔다.

이어 이들은 필요와 욕구 박스로 나눠 옷 정리에 나섰다. 윤균상은 욕구 박스에 넣는 것을 주저했지만 신애라의 설득 속 옷과 모자, 신발들을 하나씩 정리해나갔다. 이 과정에서 그가 가지고 있던 물건들과 관련된 추억들이 소환되며 윤균상의 삶 역시 엿볼 수 있었다. 지난해 떠나보낸 반려묘 솜이를 기억하면서는 눈물을 보이기도.

윤균상은 신애라와 박나래가 떠난 후 혼자서 자신들의 물건을 비우며 욕구 비우기를 완선했고 강간 크리에이터의 도움을 받아 공간 재배치를 이뤄냈다. 이후 윤균상의 집은 완벽하게 바뀌었다. 심플해진 집은 감탄을 자아냈고 또한 고양이가 아닌 오로지 윤균상만을 위한 공간도 생겼다.

윤균상은 "내가 여태한 건 정리가 아니라 청소구나 했다"고 감탄했고 박나래 역시 "정리를 하니 물건들의 가치가 더 올라갔다"고 놀라워했다. 윤균상은 "저도 믿지 않았는데 보고 계시지 않나. 청소와 정리는 다르다는 걸 한 번 겪어보셨으면 좋겠다. 마음과 뇌까지 정리된다"고 정리의 힘을 강조했다.

윤균상의 집 공간을 재구성한 전문가는 "공간에 역할을 줘라. 자기 할 일이 있어야 한다. 공간에 역할을 주면 그 공간에 맞는 가구를 집어 넣는 거다"고 꿀팁을 전수했다.

정리라는 소재를 가지고 유쾌하면서도 유용하게 풀어낸 '신박한 정리'. 다음 의뢰인은 김호중이다. 윤균상의 집을 성공적으로 바꾼 '신박한 정리'가 김호중의 집을 비롯해 많은 사람들의 집이 깨끗하게 정리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반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