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뮤직]'음원강자' 백아연, 새 둥지서 1년 6개월만 첫 걸음‥1위 신화 이어갈까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백아연/사진=헤럴드POP DB


가수 백아연이 봄여름 감성 곡으로 심금 저격에 나선다.

지난 1일 새 디지털 싱글 발매 이미지를 기습 공개하며 컴백을 알린 백아연은 오는 16일 네 번째 싱글로 돌아온다. 첫 소속사였던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난 백아연이 새 소속사 이든엔터테인먼트에서 1년 6개월 만에 다시 첫걸음을 떼는 만큼 그의 또 다른 모습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백아연은 지난 2011년 SBS 서바이벌 프로그램 ‘K팝스타’ 시즌1 TOP3에 오르며 데뷔 전부터 실력을 인정받은 뒤 솔로 가수로 데뷔해 음악적 역량을 키웠다. 그는 ‘이럴거면 그러지말지’, ‘쏘쏘’, ‘달콤한 빈말’ 등 5, 6월 발표하는 곡마다 대중의 귓가를 제대로 저격하며 다수의 히트곡을 탄생, ‘5월의 백아연’, ‘봄의 여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많은 사랑받았다.

특히 자작곡 ‘이럴거면 그러지말지’가 리스너들의 큰 공감을 이끌어냈다. 이곡은 발표 한 달 만에 음원 차트 1위에 올라 ‘역주행 신화’를 만들어낸 곡으로,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 멜론의 연간 음원 차트 가요 부문 4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쏘쏘’ 역시 발매 이후 주간 음원 차트 1위는 물론 각종 음악 방송 1위를 휩쓸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성 솔로 가수로 입지를 다졌다.

이렇듯 감성 보컬 백아연의 봄여름 감성 곡이 이번 컴백에서 가장 괄목할 만한 기대 요소로 꼽히고 있다. 앞서 공개된 커밍순 이미지에 적힌 ‘Looking for Love’가 사랑을 찾아 나선 백아연의 감성 곡을 예상케 한 만큼 봄여름을 대표할 새로운 곡의 탄생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추상적인 가삿말이 아닌 말하는 듯한 가사로 듣는 이들의 공감을 자아내는 백아연 표 감수성도 듣는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2030 여성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백아연 특유의 감성곡이 그의 청아한 목소리를 만나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것. 리스너들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실 준비를 마친 백아연이 1위 신화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