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트롯신' CP "정용화X김연자, 선후배 호흡 빛났다..홍진영 등장 기대해달라"(인터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SBS '트롯신이 떴다' 캡처


정용화, 김연자의 세대를 뛰어넘은 듀엣 무대가 화제를 모은 가운데 곽승영 CP가 이에 대한 비하인드를 전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진성이 재해석한 '첫사랑', 붐의 '옆집 오빠'를 비롯한 다양한 무대가 흥을 돋웠다.

이 가운데에서도 특히 정용화, 김연자가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 '블링블링' 듀엣 무대는 이날 방송의 최고의 1분을 장식하기도 했으며, 이에 제작진은 김연자, 정용화의 무대 풀버전을 공개하면서 전세계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이와 관련 곽승영CP는 헤럴드POP에 "두 분이 굉장히 열심히 준비하신 무대"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곽 CP는 "듀엣 이야기를 듣고 처음에는 두 분 모두 걱정 많이 하셨다. 정용화 씨도 트로트 스타일로 부르는 것에 부담을 많이 가졌고, 김연자 선배님도 원곡 스타일에서 많이 양보하셨다"며 "그런데 두 분이 정말 준비를 많이 하셨더라. 현장에서도 선후배 관계가 굉장히 보기 좋았다. 랜선 관객들의 호응도 뜨거웠다"고 전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라 '트롯신이 떴다' 역시 기존의 해외 버스킹에서 랜선 공연 형태로 노선을 변경한 바. 이날 레전드들의 무대도 이와 같은 방식으로 진행됐다. 곽 CP는 "차선책으로 마련한 무대인데 이렇게까지 반응이 좋을 줄 몰랐다"고 설명했다.

또한 "가수 분들도 기존의 공연보다 떨리고 느낌이 다르다고 하시더라. 여태까지는 가수들이 만들어가는 무대였는데 '랜선킹'은 가수뿐 아니라 객석도 공연을 만드는 축이 된다. 처음에는 해외에서 접속한 분들이 많지 않았는데 첫방송 후 10배가 늘었다. 국적도 다양해졌다. 저희의 랜선 콘서트가 코로나 시대에 프로그램 취지도 잘 살리면서 새로운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화상 콘서트를 중심으로 트로트를 해외에 알릴 수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계획 중"이라고 귀띔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 말미에는 다음 주 설운도의 깜짝 지원군으로 홍진영의 등장이 예고되면서 눈길을 끌었다. 곽 CP는 "설운도 선배님이 '사랑의 배터리'가 걸려 당황하시다가 홍진영 씨에게 직접 전화해 도움을 요청하셨다. 그날 홍진영 씨가 바로 와서 안무부터 하나하나 코치해주시더라. 아마 여태까지 못봤던 설운도 선배님 무대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