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첫 호흡 소중"…유아인X박신혜, 기분 좋은 변화 녹아든 '#살아있다'

이미지중앙

배우 박신혜, 유아인/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유아인, 박신혜가 '#살아있다' 속 치열한 생존부터 따뜻한 교감까지 첫 호흡으로 환상적인 케미를 예고했다.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제작 영화사 집, 퍼스펙티브픽쳐스)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27일 오전 진행됐다. 배우 유아인, 박신혜가 참석했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

극중 하루아침에 세상과 단절된 채 혼자 남겨진 유일한 생존자 '준우' 역은 유아인이 맡아 친근하고 현실감 있는 연기로 새로운 면모를 선보이며, 남다른 생존 능력으로 위기를 대처하는 또 다른 생존자 '유빈' 역은 박신혜가 맡아 극의 몰입도를 더할 예정이다.

이미지중앙

배우 박신혜/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신혜는 "장르물을 생각하면 다양한 공간, 인물이 떠오르는데 독립된 공간에서 나 혼자 살아남아야 하는 소재가 신선했다"며 "유아인 캐스팅 이야기를 듣고 너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영화 선택의 가장 큰 이유였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유아인의 경우는 "인물 중심으로 아주 내밀하게 깊이 있게 들어가면서 장르적인 특성과 함께 연결돼 영화 성질이 극대화되며 신선하고 독특했다. 에너지가 느껴지는 젊은 장르물이라 꼭 작업해보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연기적으로 강한 콘셉트를 요구하는 인물이 아니고 편안하고 친근한 인물이어야 해서 되게 연기하기 편안하고 재밌었다. 좋아하는 스타일의 연기를 극대화할 수 있어서 편하게 현장에 놓여졌다고 할까.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고 회상했다.

뿐만 아니라 박신혜는 이번 작품에서 많은 액션신을 소화해냈다. 박신혜는 "액션신이 저렇게 많을 줄 몰랐다. 휙하고 지나갈 줄 알았는데 현장에서 합을 맞춰보니 생각보다 호흡이 길더라. 하면서 재밌기도 했다. 지금까지 보여드렸던 모습과는 사뭇 다른 방식의 활발함 같다. '유빈' 자체는 기존에 만났던 캐릭터들보다는 오히려 차분하고 감정이 덜하다"고 귀띔했다.

이미지중앙

배우 유아인, 박신혜/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무엇보다 박신혜는 "유아인이 캐릭터의 탁월한 임기응변과 닮았다. 현장에서 순발력이 대단하다. 아이디어를 정말 많이 낸다. 그런 걸 보면서 굉장히 신선한 충격이었다. 같이 촬영할 때도 너무 재밌었다. 오늘은 어떤 아이디어, 소스를 나에게 던져줄까 기대감도 컸다"고 유아인과의 작업에 대한 만족감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이미지중앙

배우 유아인/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에 유아인은 "예전에는 내 할 일은 했었지만, 소통에 있어서는 소극적이었다. 최근 들어서는 좋은 작품을 같이 만들어간다는 믿음 하나로 리스크가 될 만해도 일단 던지고 본다. 적극적으로 소통하려고 변하고 있다"고 알렸다. 박신혜 역시 "30대 되니 기분 좋은 변화를 맞이하고 있는 것 같다. 유아인 만나서 그 변화를 한층 더 느낄 수 있었다. 생동감 있는 하루하루를 보냈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동료의식이 고취됐다며 소중한 순간이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마지막으로 유아인은 "특히 요즘 살아있다는 것에 대해 깊은 생각을 가져갈 시기일 것 같다. 나 역시 살아있다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등을 많이 생각할 수 있었던 영화다. 우리 영화 통해서 살아있다는 느낌을 듬뿍 가져가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박신혜는 "사회적으로 많은 이슈가 되고 있는 코로나19 속 우리 영화가 또 다른 메시지를 전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그 메시지와 함께 조금이라도 보시는 분들에게 기운과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정체불명의 존재들이 날뛰는 세상 속에서 홀로 살아남아야 하는 신선한 설정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살아있다'는 오는 6월 말 개봉을 앞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