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인터뷰②]심은우 "김희애와 워맨스 멋있다는 평 좋아..한소희 부러울 만해"

이미지중앙

JTBC '부부의 세계' 스틸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심은우가 김희애와 함께 작업한 것에 대한 기쁜 마음을 표했다.

심은우는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김희애가 분한 ‘지선우’의 조력자로 활약,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각인시키는데 성공했다.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심은우는 평소 김희애의 팬이었는데 같이 워맨스를 그릴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털어놨다.

이날 심은우는 “김희애 선배님은 진짜 리스펙트 그 자체다. 선배님과 경험을 해보면 어떤 배우든 그렇게 말할 것 같다”며 “사실 JTBC 드라마 ‘밀회’도 너무 좋아했고, tvN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누나’에서의 인간미도 너무 좋아했다. 예전부터 너무 팬이었다”고 김희애와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실제로 같이 연기하면서 진짜 멋지고 대단하신 분이구나를 다시 한 번 느꼈다. 선배님이 현장에서 보여주신 열정, 배려 등 다양한 태도를 보며 감동 받았다. 후배의 입장에서 저런 선배님이 대한민국에서 저 자리를 지켜주고 계신 게 너무 감사한 일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소희는 김희애, 심은우가 극중 쌓은 워맨스가 부러웠다고 고백한 바 있다. 이를 전해들은 심은우는 “‘지선우’와 ‘민현서’의 관계를 두고 ‘영화 ‘캐롤’ 같다. 워맨스가 멋있다’는 평을 본 적이 있는데 그 말이 너무 좋았다. 배우는 캐릭터로 몰입하다 보니 관계적으로 김희애 선배님과 가까워진 느낌이 있었다”며 “반면 ‘여다경’은 그럴 수가 없지 않나. 그런 면에서 한소희가 부러울 만도 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지중앙

JTBC '부부의 세계' 스틸


뿐만 아니라 심은우는 이학주를 두고 “이학주에 대해 독립 영화를 찍으면서 잘하는 배우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었다. 그래서인지 처음부터 낯설지 않고, 동질감이 있었다”며 “촬영하는 내내 의지를 많이 했다”고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내가 맨날 ‘같이 연기하는 거 너무 재밌어. 빨리 또 만나고 싶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이학주라는 배우와 ‘박인규’는 완전히 딴 사람이라서 진짜 연기 잘한다고 느꼈다. 연기하는 매 순간에도 느꼈지만, 방송으로 보니 현장에서보다 더 진짜 ‘박인규스럽다’고 느꼈다”고 치켜세웠다.

“스스로 생각할 때 아직 많이 부족한데 시청자분들이 ‘민현서’의 연기가 좋다고 느끼셨다면 전적으로 만나는 인물들인 ‘지선우’, ‘박인규’, ‘여다경’ 덕분이다. 정말로 그분들이 너무 훌륭해서 난 그저 따라갔을 뿐이다. 감사하게 생각한다.”

한편 심은우는 현재 차기작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