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18개월 만에 피켈슨에 설욕

이미지중앙

타이거 우즈 등 출전선수 4명이 경기 종료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PGA투어]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타이거 우즈(45)가 필 미켈슨(50)과의 18개월 만의 맞대결에서 설욕에 성공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해변 허비사운드에 위치한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에서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 페이턴 매닝(44)과 팀을 이뤄 미컬슨-톰 브래디(43) 조를 1홀 차로 따돌렸다. 이날 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우즈는 이로써 2018년 1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맞대결 이벤트에서 연장전 끝에 패한 아쉬움을 홈코스에서 제대로 설욕했다. 이번 대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2000만 달러(약 248억원)를 마련하는 자선 이벤트 경기로 열렸다.

비로 1시간이나 늦게 치러진 이날 경기는 포볼과 포섬 방식으로 치러졌다. 전반은 각자의 공으로 플레이한 뒤 좋은 성적을 팀 스코어로 집계하는 포볼방식으로, 후반은 한 개의 공을 번갈아 치는 포섬방식으로 치러졌다.

우즈-매닝 조는 6번 홀까지 세 홀을 앞서는 등 경기 초반부터 리드를 지켰다. 전반을 3홀 차로 뒤진 채 끌려가던 미켈슨-브래디 조는 포섬 방식으로 바뀐 후 힘을 냈다. 11번 홀에서 첫 승리를 따내며 반격에 나선 것.

이후 14번 홀(파4)에서는 브래디가 가까운 버디 기회를 놓쳤으나 매닝의 짧은 파 퍼트가 빗나가 격차가 한 홀로 줄었다. 그러나 16~18번 홀을 모두 비기는 바람에 우즈-매닝 조가 1홀차로 승리했다. 경기를 마친 후 선수들은 주먹 인사로 서로를 격려했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