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D-1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서지혜-이지훈-손나은의 유쾌X달콤한 소감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유쾌하고 사랑스러운 로맨스인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첫방송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내일(25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될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극본 이수하/ 연출 고재현, 박봉섭/ 제작 빅토리콘텐츠)는 이별의 상처와 홀로(Alone) 문화로 인해 사랑 감정이 퇴화된 두 남녀가 ‘저녁 식사’를 함께하며 썸 타듯 서로의 매력에 빠지게 되는 맛있는 한 끼 로맨스 드라마. 송승헌(김해경 역)과 서지혜(우도희 역), 이지훈(정재혁 역)과 손나은(진노을 역) 4인 4색의 매력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사랑에 빠진 듯 시청자들을 두근거리게 할 ‘저녁 같이 드실래요’가 관전 포인트와 첫방송을 앞둔 네 배우의 소감을 공개, 본방사수 의욕을 더욱 불러일으키고 있다.

#1.설렘 가득 맛있는 한 끼 로맨스
연애 무감각증을 앓는 김해경(송승헌 분)과 우도희(서지혜 분)는 ‘한 끼 식사’를 계기로 디너 메이트가 되면서 함께하는 즐거움을 알아간다. 송승헌과 서지혜는 두 남녀의 달콤한 로맨스와 웃음, 감동을 안방극장에 전파하며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할 예정이다. 김해경 역을 맡은 송승헌은 “오랜만에 하는 로맨스 장르라 하루하루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장에 가고 있다. 감독님, 배우분들과 열심히 촬영하고 있고, 유쾌한 웃음도 많은 작품이라서 즐겁게 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끈다.

#2. 여기가 캐스팅 맛집
7년 만에 MBC 드라마에 복귀한 송승헌과 엉뚱하고 발랄한 캐릭터로 변신한 서지혜의 만남은 또 다른 관전 포인트. 함께 호흡을 맞추는 이지훈과 손나은의 출연 소식도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깨발랄’한 우도희를 예고한 서지혜는 “첫 방송일을 기다려온 만큼 그에 따른 부담감도 있다. 하지만 즐겁게 촬영해왔기에 웃음을 드릴 수 있는 재미있는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전해 첫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3. 자연스럽게 젖어 드는 공감X치유 드라마
진료할 때 말고는 매사 까칠한 김해경과 엉뚱하고 발랄하지만, 실연의 아픔으로 얼룩진 우도희는 깊은 상처를 감추기에 급급한 현대인들의 삶과 닮아 있다. 비슷하면서도 서로 다른 두 사람이 맛있는 한 끼를 함께 나누면서 서로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시청자들에게 따스한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지훈과 손나은도 첫 방송을 앞두고 두근거리는 마음을 전했다. 이지훈은 “정말 따뜻하고 재미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아 첫 방송을 앞두고 기대가 앞선다. 꼭 시청해주시고 많은 관심과 사랑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애정 어린 소감을 전했다. 또 손나은은 “벌써 내일이 첫방송이라는 게 실감이 안 나기도 하고, 오랜만에 드라마에서 모습을 보여드리는 거라 더 많이 떨린다. 웃음과 따뜻한 메시지를 전해드릴 수 있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이렇듯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네 배우의 두근거리는 4각 로맨스는 물론 통통 튀는 캐릭터들의 조합으로 월, 화요일 밤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내일(25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빅토리콘텐츠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