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번외수사' 수사 경쟁 시작됐다…차태현VS이선빈!

이미지중앙

OCN '번외수사' 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보이지 않는 경쟁이 시작됐다.

23일 오후에 방송된 OCN '번외수사'에서는 방송국pd 이선빈과 형사 차태현의 번외 수사 경쟁이 붙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주차장에서 여성운전자를 노리는 범죄가 기승을 부렸다. 시사방송 김무영(이선빈 분)PD는 일부러 납치를 당해 범죄를 잠입 취재했다. 탐정 탁원(지승현 분)과 함께 잠입을 시도 했으나, 탁원도 조직원들에 의해 발각 돼 위기에 처했다.

조직원들은 김무영을 섬에 팔거나 장기를 팔면, 탈이 생길 거 같다며, 묻어서 죽여버리겠다고 그를 협박했다. 김무영은 제발 살려 달라면서 장기를 차라리 꺼내가라고 말했다.

이날 진강호(차태현 분)는 범죄현장을 찾아 범죄를 소탕에 나섰다. 칵테일바 사장 테디 정(윤경호 분), 연장(장진희 분)는 뒤늦게 나타나 함께 유쾌한 한마디씩을 남기며 조직을 소탕하는 등 진강호에게 도움을 줬다.

김무영과 진강호는 같은 수사를 따로 하며 보이지 않는 경쟁이 시작됐다. 김무영은 방송을 위해, 진강호는 정의실현과 실적을 위해.

김무영(이선빈 분)과 탁원(지승현 분)은 또 다시 새로운 사건 '윤리선생 살인사건'을 취재에 나섰다. 탁원은 예리한 추리력으로 범인을 쫓았다. 탁원은 "아는 사이지만, 면식범은 아닐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무영은 가해자로 추정되는 용의자 집에 가서 컴퓨터를 확인했다.

진강호(차태현 분)도 윤리선생의 살인사건을 맡았다. 부재중 통화 100통 기록을 확인 후 수상한 번호를 파헤치기 시작했다. 차태현은 참고인 조사 등을 통해 수사망을 조였다.

한편 진강호는 수사 도중 조직들에 의해 위기에 처했고, 또 다시 번외수사팀 맨손(박태산 분)테디 정(윤경호 분) 연장(장진희 분)의 도움을 받아 위기를 극복 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