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트로트 부터 입담까지 완벽해...'미스터트롯' 7인방 최고(종합)

이미지중앙

JTBC '아는형님'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미스터트롯' 7인방이 끼를 발산했다.

23일 밤 9시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미스터트롯' TOP7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아는 짝꿍 트로트 대전'을 함께 펼치게 됐는데 멤버들은 순서를 정하기 위해 음악 퀴즈를 진행해야 했다.

이때 이상민과 임영웅이 '나 어릴적 꿈'과 '아름다운 구속'을 맞혔다. 정답을 맞힌 이들은 댄스 실력을 뽐내기 시작했다.

이를 본 강호동이 “영웅이 춤 잘 춘다”고 칭찬했다. 이수근도 “영웅이 춤을 따로 배운 거냐"며 "이정도면 레슨 배운 것 아니냐"고 감탄했다. 이에 임영웅은 "남진 선생님 보고 배웠다"고 대답했다.

신동은 "이번 대전을 위해 트로트 가수가 축하 가수로 왔다"며 "여기에 나와 너무 영광이고 떨린다고 하더라"고 말하며 둘째이모 김다비를 소개했다.

둘째이모 김다비는 타이틀곡 '주라 주라'을 부르며 "연예인 조카들 내가 '미스터트롯' 너무 좋아한다"고 말하며 떠났다.

이어 멤버들은 경연을 시작했다. 경연 순서는 1번이 김영철 정동원, 2번은 이수근 이찬원, 3번 강호동 김호중, 4번 김희철 영탁, 5번은 이상민 임영웅, 6번 민경훈 장민호, 7번 서장훈 김희재 순서였다.

김영철과 정동원은 먼저 홍진영의 '오늘 밤에'을 선곡했다. 두 사람은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고 정동원은 "오늘 처음 봤는데도 호흡이 정말 좋았다"라며 "다시 팀을 고르더라도 김영철을 선택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다 신동은 "이제 정동원 군이 집에 갈 시간이 됐다"며 "가기 전에 미리 소감을 들어보겠다"고 말했다. 정동원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아는 형님'에 나왔는데 놀다가는 것처럼 촬영해서 너무 재밌었고 좋은 추억 만든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말하며 자리를 떠났다.

미성년자인 정동원이 녹화 시간끝까지 있을 수 없었던 것이다.

이어 이찬원과 이수근은 김지애의 '얄미운 사람'을 선곡했다. 무대에 앞서 이수근은 "우리 이찬원 친구의 이미지를 깎지 않을까 고민했는데 노래 제목에 맞춰서 유쾌함을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에 이찬원은 "노래방 기계가 저희 실력을 잘 반영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러고 나서 김호중과 강호동의 무대가 두사람은 나훈아의 '영영'을 선곡을 선곡한 무대를 펼쳐졌다. 이후 김희철과 영탁의 무대가 이어졌는데 두 사람은 '자옥아'를 택했다. 영탁은 "83년 돼지띠인데 둘다 록 스타일을 좋아한다"며 "박상철 선배님의 이 노래를 아니 고를 수 없었다"고 전했다.

임영웅과 이상민은 남진의 '가슴 아프게'를 불렀고 장민호와 민경훈은 남진의 '둥지'를 선택했다.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 김희재와 서장훈은 남진과 장윤정의 '당신이 좋아'를 선곡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