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김가온, 김성연과 육아 동지들 위해 '공진단 삼계탕' 요리

이미지중앙

KBS2 '살림남' 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김가온은 김성연과 육아 동지 친구들을 위해 백숙 만들기에 도전했다.

23일 오후에 방송된 KBS2 '살림남'에서는 김성연과 육아 동지들이 뭉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가온은 백숙을 만들면서, 요리 9단 김성연에게 백숙 끓이는 방법에 대해서 논하기 시작했다. 이에 김성연은 "레시피를 센 불로 오래 끓이면 고기가 삭고, 국물이 줄어든다"고 충고를 해줬다.

이날 모인 김성연과 육아 동지 친구들은 서로를 응원해주는 든든한 사이였다. 김가온은 김성연과 육아 동지 친구들에게 '공진단 백숙'을 대접했다.

한편 육아 동지들은 육아 이야기를 늘어 놓았다. 주제는 '엄마'라는 이름의 무게감이었다. 김가온이 "요즘 제가 2주 동안 독박육아를 하고 있다"고 말하자, 육아 동지들은 "그 정도는 해도 되잖아요"라고 핀잔을 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