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새롭게 시작하자" 규현X박재범, 과거 절친→6년만 어색 통화..재회 예고

이미지중앙

SBS '맛남의 광장'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규현과 박재범이 6년 만의 전화통화에 어색함이 감돌았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규현이 게스트로 등장해 농벤져스와 무 농가 살리기에 나섰다.

이날 김희철의 향상된 칼질 실력에 백종원은 뿌듯해 하다 박재범에게도 "칼질을 알려줘야 한다"며 박재범을 소환했다.

양세형은 "어제 박재범의 생일이었다"고 하자 백종원은 "근데 왜 날 안 불렀지"라고 말하며 전화통화를 시도했다.

그 때 규현이 긴장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를 포착한 양세형은 "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냐"고 물었고 규현은 6년 전에 친하게 지내다 연락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박재범에게서 전화가 걸려왔고 백종원은 "어제 생일인데 왜 나 안 불렀냐"고 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규현과 박재범의 전화연결을 성사시키기 위해 김희철은 박재범을 향해 "예전에 친하게 지냈던 사람이 게스트로 나왔다"고 말했다. 그 즉시 박재범이 "규현이 아니냐"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어색한 기류 속에 규현은 "재범아. 잘 지냈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규현이 "어제 너 생일이었다며. 왜 나 안 불렀어"라고 말하자 박재범은 "어떻게 불러"라며 "내년에 불러줄게"라고 답해 폭소케했다.

6년 동안 연락을 안하게 된 계기에 박재범은 "헤어진 것보다는 그냥 자연스럽게 그렇게 됐다. 아무래도 규현이도 저도 바쁘다보니"라고 고백했다.

이어 박재범은 규현과 다시 만날 의향이 있냐는 물음에 "다시 만날 의향이요? 어디서 만나요?"라고 되물으며 순수한 모습을 드러냈다.

규현은 "예전처럼 지내보자"라고, 박재범은 "새롭게 시작하자"라고 말했다. 예고편에서는 두 사람의 훈훈한 재회를 예고했다.

박재범을 만나기 위해 완도까지 한걸음에 달려온 규현. 6년 만의 재회에 두 사람은 어떤 속내를 털어놓을지 기대감이 고조된다.

한편 SBS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