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훈 아내 이윤미, 막내딸 발만 봐도 심쿵하는 엄마

이미지중앙

이윤미 인스타

[헤럴드POP=배재련 기자]
이미지중앙

이윤미가 귀요미 막내딸 사진을 공개했다.

8일 배우 이윤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잠이 저절로 오는 #애기발냄새? #엘리발냄새?! 당황스러운 표정 보이나요?? ㅋㅋ 혹시 깰까봐 움직이지도 못하고 숨만 겨우 쉬고 있는~ #엄마마음 알랑가몰라. 귀염둥이 오늘도 저 통통한발로 걸어다니느라 수고했으니 엄마얼굴에 대고 충전하렴"이란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윤미는 귀여운 막내딸을 재우면서 인증샷을 남기고 있다. 통통한 아가의 발이 보기만 해도 귀엽고 깜찍하다.

한편 이윤미는 작곡가 겸 가수 주영훈과 결혼해 슬하에 세 딸을 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