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예 측 "음원 사재기 의혹? 사재기 의뢰-시도한 적도 없어..법적 대응할 것"[공식입장]

이미지중앙

송하예/사진=황지은 기자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가수 송하예의 음원 사재기 의혹이 또 다시 불거진 가운데 송하예 측이 사재기 의뢰 및 시도한 적이 없다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26일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 측은 "금일 보도된 송하예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공개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은 소속사 측에서도 전혀 알지 못하는 내용임을 알려드린다"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소속사는 "당사는 아티스트의 사재기를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조차 없다. 현재 전혀 사실 무근인 내용으로 계속되고 있는 사재기 의혹에 대해 당사는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고 있으며, 이에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티스트와 관련 어떠한 사재기 작업도 진행한 것이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력하게 말씀드리며, 앞으로도 당사는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지속적인 강경 대응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프로듀서 겸 마케팅 업체 대표 A씨가 송하예의 곡을 실시간 음원차트 최상위권에 진입시키기 위해 사재기를 시도한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메시지 대화 일부를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는 송하예가 '니 소식'을 발매하고 이틀 뒤인 지난해 5월 13일에 A씨와 지인이 주고 받은 것이다. A씨는 "현 시간, 송하예 지니 36위, 멜론 73위 유지"라며 각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송하예의 곡 순위를 언급했다.

이어 "너무 힘들다. 이틀 동안 잠도 못 자고 작업하고 있다"라고 말했고, 지인이 "대단하다. 저희도 좀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A씨는 "중간에 다른 가수의 작업을 하기가 애매하다. 현시간, 지니는 37위, 멜론은 64위 유지 중"이라고 송하예의 곡 순위가 상승하고 있음을 알렸다.

더불어 지난해 4월 지인과의 대화 메시지를 통해 A씨는 사재기행위에 해킹계정과 생성계정 300~400개를 이용한 점도 드러났다. A씨는 "세팅을 열심히 하고 있다. 해킹 계정하고 생성 계정을 동시에 300~400개 돌려보겠다. 정확한 수치 계산은 안될 수 있지만 평균 200개 이상은 카운팅이 된다"라며 "작업시간은 저녁 10~11시 사이"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이러한 A씨의 말로 미루어보아 그가 음원사이트의 차트 프리징 시간대에 사재기를 시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해당 매체는 A씨가 가상 PC를 이용해 송하예의 '니 소식'을 동시에 대량 스트리밍 중인 모습이 담긴 영상을 타 연예 관계자에게 전송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송하예 측은 지난해 11월 사재기 의혹을 적극 부인하고, 송하예의 실명을 거론한 가수 박경을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한 바 있다.


다음은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입니다.

현재 불거지고 있는 송하예 음원 사재기 의혹 관련 공식입장 전달드립니다.

금일 보도된 송하예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공개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은 소속사 측에서도 전혀 알지 못하는 내용임을 알려드리는 바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사재기를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조차 없습니다. 현재 전혀 사실 무근인 내용으로 계속되고 있는 사재기 의혹에 대해 당사는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고 있으며, 이에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할 것입니다.

아티스트와 관련 어떠한 사재기 작업도 진행한 것이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력하게 말씀드리며, 앞으로도 당사는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지속적인 강경 대응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