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인, 전신마비 위기 충격적 근황

이미지중앙

채널a


배우 이계인이 전신마비 위기를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는 48년차 배우 이계인이 출연해 작년 10월 척수가 눌려 수술을 받은 사실을 고백했다.

이계인은 과거 거친 역할을 여러 번 맡으며 몸이 망가지게 됐다면서 사극 드라마 촬영 중 겪은 낙마 사고를 언급했다. 그는 "드라마에서 대사가 '예, 폐하'라고 한마디 하는 게 있었다. 그런데 말 상태가 좋지 않았다. 말도 며칠 밤을 새웠으니 졸려웠을 거다"며 "대사를 크게 외치자 말이 놀라서 자빠졌고 나는 날아갔다. 투구를 써서 산거다. 쿵 떨어진 후 5분 동안 정신을 잃었다. 여기저기에 피가 났다. 5분 동안 찬물을 끼얹어서 정신을 차렸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크게 다쳤지만 된 치료를 받지 못했다면서 "진통제 하나만 먹었다. 그러고 30년이 흘렀다. 가끔 몸에 증상들이 나오곤 했다. 지난해 MRI를 찍었는데 척수가 눌렸다고 하더라. 수술을 받지 않으면 전신마비로 올 수 있는 상황이라 했다"면서 수술 후에는 손도 못 올렸다고 털어놨다.

이로 인해 이계인은 4년간 키웠던 반려견 '진상'이를 제대로 돌보지 못하게 돼 다른 곳에 입양 보냈다.

그는 "정말 잘생긴 개였다. 너무 마음이 아파 사진도 다 지웠다. 못 지켜준게 너무 미안하다. 수술 후에 몸을 움직일 수 없어 어쩔 수 없이 다른 곳으로 입양 보냈다"고 울음을 터트렸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