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이런****!!!" 가인, 조주빈 SNS 팔로잉에 분노→차단‥★들 인증ing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가인/사진=헤럴드POP DB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멤버 가인이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했던 조주빈의 SNS를 차단하고 분노했다.

24일 가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케이!! 차단했어요. 이런***** *****!!!"이라는 글과 함께 해당 계정 차단 인증 캡처본을 게재했다.

앞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여성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주빈의 신상이 지난 24일 공개됐다. 그리고 신경전달 물질 중 하나인 '아드레날린'이라는 뜻의 SNS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계정에는 무려 4100명이 넘는 여성들이 팔로우 되어 있어 충격을 더했다.

이에 팬들은 조주빈의 인스타에 팔로우 돼 있는 스타들에게 DM을 통해 직접 알리기 시작했고, 이날 박지윤, 신예지, 예원, 이다인, 김하영, 신하영, 연우 등 다양한 스타들이 직접 차단을 인증했다.

박지윤은 "자려고 누웠는데 성진아 아나운서에게 연락이 왔다. n번방 중 한명이 팔로우 하고 있으니 얼른 차단하라고. 방송인들도 꽤나 팔로우 되어 있는 것 같다"며 "방송인 혹은 연예인은 이 아이디를 찾아 팔로워 차단하라. 한두명도 아니고 진짜 내 팔로워 중에 있는 줄도 몰랐던 놈. 똥이 더러워서 피하지 뭐"라고 분노했다.

예원도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DM 보내서 알려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바로 차단했어요!"라면서 "우리 모두가 쓰레기 없는 깨끗한 세상에서 살아야죠"라고 적었고, 김하영도 "너무 소름 돋는다. 평범한 얼굴을 하고 우리 주위에 있었던 악마들. 꼭 법의 심판을 받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또한 신아영은 "토할 것 같다"며 "오랜만에 제자에게 연락이 왔다. n번방 운영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계정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으니 얼른 차단하라고. 들어가봤더니 진자였다. 바로 차단했지만 찜찜한 기분은 쉽게 가시질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그 사람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었다는 것 만으로도 소름 끼치고 미치도록 싫은데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어린 소녀들은 어떨까. 피의자들이 당연히 벌을 받아야겠지만 피해자들의 트라우마와 상처들은 어떻게 치유할 수 있을까. 진짜 세상이 왜 이런지"라고 한탄했다.

이다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조주빈으로 추정되는 인스타 계정 차단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걱정된다고 DM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제가 팔로두 되어있었다니"라며 "생각지도 못했는데 무섭네요. 늦은 시간에 걱정 많이 했죠 다들. 늦게 봐서 미안해요! 모두 좋은 꿈 꾸기를"이라고 전하기도.

한편 조주빈은 25일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으며 포토라인에 서서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