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우월감은 열등감" 씨잼, 속옷차림 여친일상 공개+흡연사진까지..갑론을박ing(종합)

이미지중앙

씨잼 인스타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래퍼 씨잼이 여자친구와의 파격 럽스타그램에 이어 흡연 사진까지 올리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7일 씨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월감은 열등감이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씨잼은 한 손에는 담배, 다른 한 손에는 휴대전화를 든 채 카메라를 바라보며 미소를 짓고 있다. 이에 동료 래퍼 비와이는 "구속은 자유다"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이미지중앙

씨잼 인스타


앞서 씨잼은 "watching you on my bed(내 침대에서 널 바라보며)"라는 글과 함께 젖은 머리를 말리고 있는 여자친구의 모습, 속옷 차림에서 민소매 티셔츠로 갈아입고 있는 여자친구의 모습 등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같은 씨잼의 파격적인 행보에 누리꾼들의 반응도 뜨겁다. 누리꾼들은 "개인 SNS에 올리는 데 무슨 상관이냐", "딱히 잘못한 건 없는 듯", "관종이네", "불편하다" 등의 의견을 내세우며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이미지중앙

씨잼 인스타


씨잼은 지난달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여성과 찍은 사진 여러 장을 게재해 열애설에 휩싸였다. 당시 씨잼은 해킹이라고 말했으나 이후 해당 여성과 스킨십 하는 사진을 게재하며 사실상 열애를 인정, 럽스타그램을 시작했다.

당시에도 씨잼의 이름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며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그런가 하면 지난 24일에는 "내 여자한테 왈왈거리는 애들아. 내 변호사님 목소리를 듣게 될 거다. very soon"이라고 자신의 여자친구를 향해 악플을 다는 이들에게 강경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한편 씨잼은 2016년 Mnet 예능 '쇼미더머니5'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그러다 2018년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년 6개월의 징역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또한 보호관찰 및 사회봉사 80시간, 약물치료강의 40시간 이수, 마약 구매 금액 1645만 원의 추징도 선고받았다. 또한 같은해 12월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한 클럽에서 일반인 폭행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